UPDATE : 2019.9.17 화 18:36
상단여백
HOME 국내투자
김정주 대표, 넥슨 매각…예상가 최대 13조원국내 M&A 사상 최대 규모…삼성전자 하만 인수때보다 가격 높을 듯
텐센트 등 인수 대상으로 부각…국내 게임 시장에는 큰 영향 없을 전망
김정주 NXC 대표//사진=NXC

김정주 NXC 대표가 넥슨을 매각한다.

시장에서 예상하는 매각가격은 최대 13조원 이상이다. 국내 인수합병 사상 최대가다.

3일 게임업계 및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김 대표는 자신과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NXC 지분 전량(98.64%)을 매물로 내놨다.

김 대표의 지분 67.49%와 부인 유정현 NXC 감사(29.43%), 김대표 개인 회사인 와이즈키 지분(1.72%)를 전부 내다 팔기로 했다.

매각주관사로는 도이치증권과 모건스탠리가 공동으로 선정됐다. 이르면 다음달 예비입찰을 실시할 것으로 전해진다.

김 대표는 지주사 NXC를 통해 넥슨을 지배하고 있다. NXC는 넥슨 일본법인의 지분을 47.98% 보유하고 있다. 다시 일본법인이 넥슨코리아를, 넥슨코리아는 계열사를 지배하는 순이다.

NXC를 매각한다는 것은 사실상 재계서열 52위(지난해 기준)의 그룹을 매각하는 것과 다를 바 없다.

일본 시장에 상장된 넥슨의 시가총액은 전날 종가 기준으로 1조2626억엔(한화 약 13조원)이다. NXC가 보유한 지분 가치만 6조원을 넘긴다.NXC는 이외에 고급 유모차 브랜드 스토케와 유럽 가상화폐거래소 비트스탬프 등도 보유하고 있다. 경영권 프리미엄까지 하면 매각가는 10조원을 넘어갈 수 있다. 시장에서는 13조원대까지도 보고 있다.

이는 2016년 삼성전자의 미국 하만 인수(9조272억원)와 2015년 MBK파트너스의 홈플러스 인수(7조2000억원)를 넘어서는 금액이다.

국내 주식시장에 상장된 넥슨 계열사는 넥슨지티와 넷게임즈다. 두 종목 모두 이날 급등세를 시현하고 있다.

시장에서는 해외 매각 가능성도 타진하고 있다. 적어도 10조원 이상의 매물이기에 이를 받아줄 수 있는 곳이 많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텐센트 등이 인수 대상으로 부각되는 이유다.

이동륜 KB증권 연구원은 “NXC 지분을 텐센트에 매각한다고 가정하더라도 국내 게임사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며 “넥슨은 최근 수 년간 PC, 모바일 분야에서 다양한 신규 게임을 출시해왔으나, 주력지역인 중국과 한국에서는 2008년 중국에서 출시된 던전앤파이터, 2006년부터 시리즈로 출시되고 있는 피파온라인이 각각 매출상승을 견인하고 있다는 측면에서 신규 IP의 파급력은 제한적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 시점에서 중국에 외자판호를 신청한 넷마블 (리니지2 레볼루션), 펄어비스 (검은사막 온라인), 엔씨소프트 (리니지 레드나이츠), PUBG (배틀그라운드) 등과 같은 기업들의 중국지역 확장에 제동을 걸 요인은 아니라고 판단한다”며 “넥슨지티와 넷게임즈 역시 중국 지역에서 유의미하게 매출이 발생하고 있는 게임은 없으며, 향후 출시될 게임의 중국 진출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유호석 기자  ubermensch@a1news.co.kr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