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3.26 화 17:52
상단여백
HOME 투자뉴스
금·은, 불황 우려 속 빛난다COMEX 3개월 금값 4.85% 상승…은값은 6.03% 올라
글로벌 중앙은행 금 사재기에 금펀드 수익도 반짝
글로벌 IB들 금·은 전망 밝아…연준 기조 변화 주목

금과 은 등 귀금속 시장에 대한 관심이 높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 등 세계 각국에서 벌어지는 지정학적 긴장감, 나아지지 않는 경제 상황으로 인해 불황 우려 등이 금에 대한 관심을 높인다. 최근 중국 등 주요국 중앙은행은 금을 사들이고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는 금리인상 중단에 나설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글로벌 투자은행(IB)들은 금값의 강세를 점치는 상황이다.

미국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 따르면 10일(현지시간) 1월물 금 가격은 트로이온스(oz.t, 1oz.t=31.1035g)당 1284.7달러로 마감했다. 금값은 지난 11월13일만 해도 1199.2달러에 불과했다. 최근 3개월 금값 상승률은 4.85%에 달한다.

은값은 한술 더 뜬다. 최근 3개월 은값 상승률은 6.03%에 달한다. 이후 뒤늦게 은이 따라가는 모양새다. 은값의 최근 1개월 상승률은 5.30%다.

금값이 빠르게 상승하다보니 금 펀드의 수익률도 좋다. 펀드평가사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11일 기준 금 펀드의 3개월 수익률은 7.91%에 달한다.

먼저 랠리를 띄운 것은 금이다. 주요한 원인은 글로벌 중앙은행의 ‘금 사재기’다.

중국 인민은행은 지난해 12월 금 보유량을 1688t으로 고시했다. 인민은행의 금 보유량은 2016년 10월 이후 변동이 없었으나, 갑작스레 9t나 늘렸다.

러시아와 폴란드, 터키 등의 중앙은행도 지난해 3분기부터 금을 매입하는 모양새다.

금값이 너무 짧은 시기에 급격히 오른게 아닐까. 글로벌 주요 IB들은 앞으로 더 갈 수 있다고 설명한다. 한동안 랠리가 펼쳐질 가능성도 제기된다.

골드만삭스는 올해 금값이 10% 가량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제프리 커리 골드만삭스 원자재 리서치 헤드는 미국 CNBC에 출연해 3개월 뒤 금값 전망을 1325달러로 상향했다. 6개월 뒤 전망치는 1375달러, 12개월은 1425달러로 올렸다.

커리 헤드는 안전자산 수요 증가와 지정학적 긴장 고조가 금값의 상승 요인이라 설명했다.

수키 쿠퍼 스탠다드차타드 애널리스트는 투기세력들의 금 투자 관심이 커지고 있으며, 이들은 약세 베팅을 줄이는데 그치지 않고 금값 상승 베팅을 확대하고 있다고 설했다.

미국 투자은행 캔터 피츠제럴드는 올해 금과 은 전망이 양호할 것으로 내다봤다.

글로벌 IB들이 금에 주목하는 가장 큰 이유는 연준의 기조 변화다. 연준이 금리 인상을 중단할 것이라는 뉘앙스를 보이면서 금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금리 인상이 멈추면 달러의 약세 가능성이 커진다. 통상 금값은 달러와 반대로 움직이는 경향이 크다.

유호석 기자  ubermensch@a1news.co.kr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