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4.22 월 19:28
상단여백
HOME 투자뉴스
금융지주, 지난해 은행·금투 호조로 역대 두번째 실적 기록은행·금투업 순이익 10% 이상 늘고 보험·여전사 실적 부진
지난해 연결당기순이익 11조6410억원…2011년 이후 최대
사진=Pixabay

금융지주가 지난해 은행과 금융투자업계의 실적 호조로 2011년 이후 최대 수익을 냈다.

1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8년 금융지주회사 경영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금융지주의 연결당기순이익은 11조641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10조8965억원) 대비 7445억원 증가(+6.8%)한 금액이다. 또 2011년(12조원) 이후 최대 실적이다.

이번 조사는 KB, 신한, 농협, 하나, BNK, DGB, 한투, 메리츠, JB 등 9개 금융지주사가 대상이다. 지난 1월11일 설립된 우리금융지주는 포함되지 않았다.

이번 실적 호조는 은행과 금융투자의 선전 덕분이다.

자회사 권역별로 은행은 순이자마진 개선 등으로 1조1634억원 증가(+15.1%)했고, 금융투자도 수수료 수익 증가 등으로 4169억원 늘었(+19.9%)다.

반면 보험은 저축성보험의 수입보험료 감소, 자동차보험 손해율 상승 등으로 4868억원 감소(-48.8%)했고, 여전사 등은 카드사의 일회성 이익증가 요인 소멸 등으로 2748억원 감소(-13.4%)했다.

자료=금융감독원

자회사 권역별 이익 비중은 은행이 64.3%로 가장 높고, 금융투자 18.1%, 여전사 등 12.8%, 보험이 3.7%를 차지했다.

지난해 말 기준 금융지주의 연결총자산은 2068조원으로 전년말(1901조3000억원) 대비 166조7000억원 증가(+8.8%)했다.

자회사 권역별로 은행이 97조4000억원(+6.8%) 증가했고, 금융투자는 43조5000억원(+23.5%), 보험은 10조1000억원(+5.9%), 여전사 등은 12조6000억원(+11.9%) 늘었다.

자회사 권역별 자산 비중은 은행이 73.8%로 가장 높고, 금융투자 11.0%, 보험 8.8%, 여전사 등이 5.7%를 차지했다.

바젤Ⅲ 기준을 적용받는 금융지주의 총자본, 기본자본, 보통주자본비율은 각각 14.38%, 13.00%, 12.29%다.

위험가중자산 증가율(+8.4%)이 총자본증가율(+8.2%)과 보통주자본증가율(+7.6%)을 상회, 전년말대비 총자본비율(-0.03%포인트)과 보통주자본비율(-0.10%포인트)이 소폭 하락했다.

금융지주의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74%로 부실채권 상각 및 매각 등으로 고정이하여신이 감소(-1987억원)하여 전년말(0.82%) 대비 0.08%포인트 하락했다.

대손충당금적립률(총대손충당금/고정이하여신)은 고정이하여신의 감소, 대손충당금적립액 증가에 따라 전년말 103.74%에서 116.77%로 상승(+13.03%포인트)했다.

금융지주의 부채비율은 32.22%로 신종자본증권 발행 증가(+2조4000억원) 등으로 전년말(32.38%) 대비 0.16%포인트 하락했다.

이에 따라 이중레버리지비율(자회사 출자총액/자본총계)도 122.86%로 전년말(124.74%) 대비 1.88%포인트 떨어졌다.

9개 금융지주사의 자회사 등 소속회사 수는 209개사, 점포 수는 7204개, 임직원 수는 12만1125명이다.

소속회사 수는 DGB의 하이투자증권 계열사 편입(3개사) 및 KB(KB증권)의 해외 PEF 설립(6개사) 등으로 전년말(199개) 대비 10개가 늘었다.

점포 수는 국내은행의 국내점포 축소(-45개)에도 DGB의 계열사 편입, 금융지주 소속회사의 해외진출 확대 등으로 전년말(7128개) 대비 76개 증가(+1.1%)했다.

이에 따라 임직원 수도 전년말(11만4533명) 대비 6592명 늘어(+5.8%)났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지난해 금융지주의 경영실적은 성장성, 수익성, 안정성 등 각 부문에서 전반적으로 개선됐다”며 “이는 순이자마진 개선 등에 따른 은행 자회사 이익 증가, 금투 자회사의 수수료 수익 증가 등에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는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가 제기되는 가운데 미·중 무역갈등, 브렉시트 등 시장불안요인이 잠재된 상황이며, “아울러 우리금융지주 출범으로 지주회사 간 외형을 확대하기 위한 경쟁이 심화될 가능성도 상존한다”고 했다.

금감원은 이 같은 상황을 감안해 올해는 금융지주사의 리스크 관리와 내부통제를 강화하고 건전한 지배구조 정착을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유호석 기자  ubermensch@a1news.co.kr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