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16 화 16:38
상단여백
HOME 국내투자
금호아시아나그룹, 아시아나항공 팔게 될까3년 안에 경영정상화 실패시 매각 협조 공언
증권가, 목표달성 실패 가능성 염두에 둬야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아시아나항공을 지켜낼 수 있을까.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산업은행에 자구계획을 제출하며 배수진을 쳤다. 다만 시장에서는 자구안은 채권단의 마음에 들 정도는 아니며, 아시아나항공 매각 가능성 또한 열어둬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11일 산업은행에 따르면 전날 금호아시아나측은 박삼구 전 회장 일가의 금호고속 지분을 전량 채권단에 담보로 맡기기로 했다. 또 아시아나항공의 자회사 등을 포함한 자산을 매각하기로 했다. 이를 대가로 채권단에 5000억원의 유동성 지원을 요청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올해 채무 1조2000억원을 갚아야 한다. 이중 4000억원은 채권단의 대출금이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이를 상환 유예·연장하는 내용으로 재무구조 개선약정(MOU)을 재차 체결할 것을 채권단에 제안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이번에 배수진을 쳤다. 3년 안에 정상화에 실패할 경우 채권단이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해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겠다는 것.

이번 자구안에 대해 채권단의 반응은 좋지 못하다. 그간 채권단은 총수 일가의 사재 출연과 아시아나항공의 자회사 매각 그 이상의 특단의 대책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일각에서 박 전 회장의 큰 결단이라는 말도 나온다. 코너에 몰린 상태에서 주문이 너무 많다는 불만이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앞서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아시아나항공과 채권단의 재무구조 개선약정은 아주 촘촘하게 짤 생각”이라며 “대주주가 책임을 지기 전에 채권단이 한 푼이라도 손실이 생기는 지원은 하지 않겠다. 이 순서가 바뀌어서는 안 된다”고 말한 바 있다.

라진성 키움증권 연구원은 “자구계획이 나왔지만, 아시아나항공 매각 가능성은 여전히 열어둬야 한다”면서 “3년의 경영정상화 기간이 줄어들거나, 보다 강도높은 목표 달성 기준 설정 및 사재 출연 등을 반영해 수정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이어 “목표 달성에 실패하면서 매각 절차(일부 매각 시나리오도 가능)에 돌입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염두에 두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자구계획 발표 후 금호아시아나그룹주가 동반 급등세를 보이고 있어 눈길을 끈다. 특히 금호산업우선주는 이날 장 초반 상한가로 급등했고, 매각 가능성이 높은 에어부산 또한 가격제한폭까지 올랐다.

유호석 기자  ubermensch@a1news.co.kr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