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27 월 18:39
상단여백
HOME 해외투자
트럼프, 국가비상사태 선포…화웨이 봉쇄美 상무부, 화웨이와 70개 계열사 거래 제한 기업 명단 올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백악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이번 조치는 외부 위협으로부터 미 정보통신 기술과 서비스를 보호하기 위함이다. 중국, 특히 화웨이를 노린 것으로 보인다.

15일(현지시간)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정보통신 기술과 서비스에 대한 위협에 대응해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는 내용을 담은 행정명령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중국, 특히 화웨이를 타깃으로 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행정명령에 서명한 직후 미국 상무부는 중국의 통신장비 기업 화웨이와 70개 계열사를 거래 제한 기업 명단에 올린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화웨이는 미국 기업과 거래하기 위해서는 미 당국의 허가를 먼저 취득해야한다.

이번 조치는 며칠 뒤 발효될 예정이다.

외신에 따르면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은 “이번 결정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외국 기업이 미국 국가안보와 대외 정책 이익을 침해할 수도 있는 방식으로 미국 기술을 사용하는 것을 예방할 것이라며 지지를 표시했다”고 전했다.

미 상무부는 미 법무부가 지난 1월 화웨이 등이 이란에 불법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공모했다는 기소 사유를 발표하고 나서 이번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미 상무부는 지난 2016년 3월 중국 통신장비 업체 ZTE에 대해서도 미국의 제재를 받는 국가에 미국 제품을 재수출한 사실을 은폐했다는 의혹을 근거로 비슷한 조치를 취한 바 있다.

미국은 이란제재 위반을 이유로 화웨이에 대한 수사를 강화해 왔으며 주요 동맹국들을 상대로도 화웨이의 5G 등 통신장비를 사용하지 않도록 보이콧 운동을 펼치고 있다.

대한민국의 LG유플러스가 세계 최초로 화웨이의 5G 통신장비를 도입했다. 미국의 동맹국인 UAE, 사우디아라비아 등이 장비를 도입했다. 독일, 영국, 이탈리아 등도 화웨이 장비를 허용한 상황이다.

한편 화웨이 측은 아직 이번 상황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발표하지 않고 있다.

서믿음 기자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믿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