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3 금 19:02
상단여백
HOME 해외투자
화웨이 “美 정부, 규제 불합리…대화할 준비 돼 있다”
구오 핑 화웨이 부회장 겸 순환 CEO//사진=화웨이

화웨이가 미국 정부의 사실상 제품 사용 봉쇄 행정명령에 대해 불합리한 규제라고 반발했다.

그러면서도 미국 정부애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했다.

화웨이는 16일 ‘트럼프 행정명령 서명 관련 화웨이 공식 입장문’을 발표했다.

화웨이는 “이러한 불합리한 규제는 화웨이의 권리를 침해하고, 심각한 법적 문제들을 일으킬 수 있다”면서 “화웨이는 5G 분야의 독보적인 선도기업이다. 제품 보안을 보장할 수 있는 효과적인 검증 방안을 마련할 것이며, 미국 정부와 기꺼이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했다.

화웨이는 “(화웨이가) 미국 내에서 사업하는 것을 제한한다고 해서 미국이 더 안전해지거나 강해지는 것은 아니다”라며 “오히려 미국은 화웨이 제품보다 비싼 제품을 사용하게 돼 5G 구축에서 뒤처지고, 궁극적으로 미국 기업과 소비자의 이익을 해칠 위험이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미국 정보통신 기술과 서비스를 보호하기 위한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시장에서는 중국 통신장비 제조업체인 화웨이를 겨냥한 조치로 보고 있다.

서믿음 기자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믿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