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27 월 18:39
상단여백
HOME 국내투자
좌초한 한국호…1분기 상장사 영업실적 급감코스피 상장기업, 영업익·당기순익 모두 전년대비 줄어
연결기준 매출액만 소폭 증가…개별로 보면 모두 감소
삼성전자·SK하이닉스 제외하고 봐도 결과 변치 않아
사진=Pixabay

코스피(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기업들의 1분기 실적이 전년동기대비 30%가 넘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매출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0%가 넘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제외하고 봐도 결과는 바뀌지 않았다.

이는 17일 한국거래소와 한국상장회사협의회가 유가증권시장 12월 결산 상장법인 573사를 분석한 결과다.

코스피 상장사의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27조원, 20조원으로 집계됐다.

자료=한국거래소

이는 전년 동기대비 각각 16조3000억원(-36.88%) 및 13조2000억원(-38.75%) 줄어든 수치다.

매출액은 484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000억원(0.16%) 늘어나는 데 그쳤다.

매출액영업이익률 및 매출액순이익률은 5.74% 및 4.31%로 전년 동기 대비 -3.34%포인트, -2.72%포인트 줄었다.

1분기말 부채비율(연결 기준)은 112.36%로, 지난해 말(105.52%)과 비교해 대비 6.84%포인트 늘었다.

매출액 비중이 12.21%인 삼성전자와 하이닉스를 제외할 경우, 상장법인의 매출액은 425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64% 증가했으나, 영업이익 및 당기순이익은 각각 -15.96% 및 -23.55%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자료=한국거래소

이 경우 매출액영업이익률 및 매출액순이익률은 각각 4.75%, 3.46%로, 전년 동기 대비 -1.05%포인트, -1.19%포인트를 기록했다.

전체 실적을 업종별로 보면 운수창고업(8.61%), 음식료품(7.28%), 기계(7.12%), 섬유의복(5.59%), 운수장비(5.47%), 서비스업(5.2%), 의약품(5.06%), 비금속광물(3.81%), 유통업(2.58%), 통신업(2.45%), 화학(2.07%), 철강금속(0.19%) 등 12개 업종에서 매출이 늘었다.

의료정밀(-17.96%), 건설업(-10.27%), 전기전자(-10.02%), 종이목재(-5.94%), 전기가스업(-1.74%) 등 5개 업종은 매출이 줄었다.

순이익이 늘어난 업종은 비금속광물(372%), 유통업(54.26%), 기계(20.59%), 운수장비(20.54%), 의약품(10.05%)까지 5개다.

전기전자(-56.25%), 화학(-49.98%), 의료정밀(-42.65%), 섬유의복(-30.2%), 통신업(-26.03%), 철강금속(-25.77%), 서비스업(-24.25%), 종이목재(-21.28%), 음식료품(-17.41%), 건설업(-6.68%)은 흑자폭이 전년보다 줄었다.

운수창고업과 전기가스업은 적자로 전환했다.

연결기준으로 430사(75.04%)의 당기순이익이 흑자를 기록하였으며, 143사(24.96%)는 적자를 기록했다.

개별·별도 기준이 집계되는 유가증권시장 12월 결산 상장법인 684사를 분석한 결과 개별·별도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8조원, 17조원이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2조8000억원(-41.52%) 및 9조6000억원(-35.06) 줄었다.

별도기준으로 보면 매출액 또한 줄었다. 별도 매출액은 289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조6000억원(-2.59%) 감소했다.

지난 1분기 매출액(개별 기준)은 289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조6000억원(-02.59%) 감소했다. 영업이익 18조원 및 당기순이익 17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2조8000억원(-41.52%) 및 9조6000억원(-35.06%) 줄었다.

매출액 영업이익률 및 매출액 순이익률은 각각 6.27%, 6.16%로, 전년 동기 대비 -4.17%포인트 및 -3.08%포인트다.

한편 금융업 46개사의 실적도 부진했다. 금융업의 연결 기준 영업이익은 7조8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92억원(-2.7%)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6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56억원(-1.7%) 감소했다.

김승일 기자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승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