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2.7 목 13:37
상단여백
HOME Field & Innovation 포토뉴스
NH농협은행, 추석연휴 고객편의를 위한 이동점포운영
<사진=NH농협은행>

NH농협은행(은행장 이경섭) 은 추석 연휴 기간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비상종합대책을 수립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9월30일부터 10월9일까지 연휴 기간 비상근무를 실시하며, ATM 현금부족 방지를 위한 시재부족 SMS알림 등록,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고객들의 불편사항에도 적극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지역별 비상출동반도 운영한다.

또 고객행복센터 상담인력을 일자별 최대 160%까지 증원, 총 958명의 상담인력을 투입할 방침이다. 최근 2년 추석 연휴 및 최근 3개월 휴일 평균 고객 이용현황을 분석해 인력을 구성했다.

아울러 농협은행은 10월2일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경부고속도로 망향휴게소(부산방향)와 중부고속도로 하남휴게소에서 '이동점포(NH Wings)'를 운영한다. 이동점포에서는 신권 교환은 물론 현금입출금, 통장정리, 계좌이체 등 각종 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

그리고 임실N치즈축제, 공주백제문화제,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등 9곳의 지역행사장도 찾고 고객의 현금, 유가증권, 귀중품 등을 무료로 보관해주는 '안심서비스'는 27일부터 10월10일까지 전국 영업점에서 무료로 제공한다.

이경섭 NH농협은행장 은 "추석연휴 장기화 따른 고객 불편이 최소화되도록 적극적으로 대비하고 있다"며 "고객들이 한가위의 넉넉함과 풍요로움을 누리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은광 기자  ekyi50@hanmail.net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