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0.18 수 10:59
상단여백
HOME Leader & Insight
최태원 SK그룹 회장, 일본 도시바 인수전 '뚝심 경영'
<사진=sk그룹 최태원회장>

SK하이닉스가 지난 20일 일본 도시바 반도체 인수자에 최종 선정되었다. 이번 인수전에서 선정되기까지 최태원 SK회장의 '뚝심 경영'이 또 한번 발휘됐다. 도시바 인수에 사실상 성공하면서 낸드플래시 시장의 강자로 도약할 수 있게 됐다. D램과 낸드플래시 등이 포함된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서 삼성전자와 확고한 양강체제를 구축할 것으로 보인다.

20일 로이터·교도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도시바는 이날 오전 이사회에서 반도체 자회사인 도시바메모리를 한국 SK하이닉스가 포함된 한미일연합에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도시바는 지난주 열린 이사회에서 한미일연합과 매각 양해각서를 체결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한미일연합의 인수총액은 약 2조4000억엔(약 24조원)으로 알려졌다. 한미일 연합에는 미국 베인캐피털의 주도로 SK하이닉스, 애플, 델 등이 포함됐으며 일본 정부계 펀드인 산업혁신기구와 일본정책투자은행도 참여했다.

SK하이닉스는 컨소시엄 참여 회사 중 유일한 메모리 반도체 업체로 D램에 편중된 포트폴리오를 낸드플래시로 확장시키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올해 1분기 기준으로 SK하이닉스의 D램 시장 점유율은 27.9%로 삼성전자(43.5%)의 뒤를 잇는다. 반면 낸드플래시에서는 삼성전자(36.7%), 도시바(17.2%), 웨스턴디지털(15.5%)에 이은 4위(11.4%)에 머물고 있다.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서 낸드플래시의 비중은 갈수록 확대되고 있다. 낸드플래시는 전원이 끊겨도 데이터를 보존하는 비휘발성 메모리로 최근 IT기기 등에 폭넓게 쓰이면서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SK하이닉스는 도시바와 손을 잡으면서 낸드플래시 시장에서도 삼성전자를 견제할 수 있는 힘을 갖게 된 셈이다.

또한 SK하이닉스는 도시바 인수에 성공하면서 새로운 경쟁 업체의 등장을 막아냈다는 점도 의미가 크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도시바 인수를 추진하면서 “단순히 기업을 돈 주고 산다는 개념이 아니라 협업할 수 있는 여러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SK하이닉스가 도시바 인수에 참여하면서 탄생한 한미일연합과 인수를 통해 SK하이닉스가 얻게 되는 이점을 보면 최 회장의 이같은 전략이 그대로 드러난다.

 

이은광 기자  ekyi50@hanmail.net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