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2 목 16:39
상단여백
HOME 종목분석
신라젠 “임상 3상 조기 종료, 펙사벡 문제 아니다”문은상 대표 “지금도 펙사벡의 항암 능력에 대한 확고한 믿음 가져”
병용 임상에 집중…신규 면역항암제 병용 임상·술전요법에 예산 투입
문은상 신라젠 대표이사//사진=신라젠 홈페이지

신라젠이 항암 바이러스 치료제 ‘펙사벡’의 간암 대상 임상 3상 중단과 관련, 펙사벡 자체가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또 면역관문억제제의 병용투여 임상에 집중해 치료효과를 다시 입증하고 기술수출(라이선싱 아웃)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은상 대표는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CCMM 빌딩에서 긴급 기자·애널리스트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표는 “간암 대상 임상의 조기 종료에 관하여 임직원 전부를 대표하여 유감의 말씀을 드린다”며 “임상 3상 조기종료는 펙사벡의 문제가 아니며, 항암바이러스와 표적항암제 병행요법의 치료 유의성을 확보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지금도 펙사벡의 항암 능력에 대한 확고한 믿음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펙사벡을 대상으로 한 면역항암제와의 초기 임상을 통해 병용요법의 가능성을 직접 확인했다”며 “앞으로 병용 임상에 집중할 것이다. 우선 글로벌 임상 3상에 예정되어 있던 잔여 예산을 신규 면역항암제 병용 임상 및 술전요법에 투입하겠다”고 했다.

문 대표는 라이선스 아웃도 진행할 것이라 했다. 간암의 결과와는 무관하게 타 적응증 병용임상의 효능 데이터가 우수할 경우 라이선스 아웃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최근 먹튀 논란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문 대표는 “펙사벡 동물실험을 담당했던 학자가 원개발자인냥 동네방네 떠들고 다닌적이 있다. 이 사람은 회사가 재무적으로 위험했던 시기에 주식을 팔고 나갔다”며 “현재 회사에 남아있는 직원중에 이런 사람은 없다”고 했다.

또 “임원들의 스톡옵션 매각이 있었지만 알고 판건 아니다”라며 “신 전무의 매각은 개인 일탈행위로 권고사직이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신라젠은 미국 내 데이터 모니터링 위원회(Data Monitoring Committee, DMC)로부터 펙사벡 간암 임상 3상에 대한 무용성 평가 결과 임상 중단을 권고받았다고 2일 공시한 바 있다.

유호석 기자  ubermensch@a1news.co.kr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