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1 11:46
상단여백
HOME 암호화폐
코인원, 암호화폐 상장·상폐 평가 항목 공개기업·재단부터 비즈니스 모델에 기술력까지 살펴
상폐시에는 법·기술·시장성·프로젝트 팀 영속성

암호화폐 거래소인 코인원이 상장 조건과 상장폐지 조건을 공개했다.

거래소의 상장이나 상장폐지 기준과 절차는 제각각이다. 대부분은 기준을 투명하게 제시하지 않는다.

코인원은 13일 상장 심사 및 폐지 기준을 공개했다. 명확한 심사 기준 공개를 통해 더 공정하고 안전한 투자환경을 마련하겠다는 설명이다.

코인원이 밝힌 상장 심사 기준은 총 9가지다. ▲비즈니스 모델의 지속가능성 ▲지배구조의 투명도 ▲토큰 분배계획 ▲프로젝트 팀이 제시하는 가치와 비전 ▲프로젝트가 대체 가능한 시장 규모 ▲실제 사용성 (Use case) ▲팀 구성: 리더십, 기술, 사업개발 및 운영 ▲프로젝트 팀의 로드맵 달성률 ▲시장성이다.

프로젝트 사업성의 경우 비즈니스 모델의 지속 가능성, 지배구조의 투명도, 토큰 분배계획 등을 살펴본다. 특히 중장기적인 수익모델이 정립되어 있는지를 검토하며, 일반적으로 재단과 개발회사로 구성되는 지배구조와 토큰 발행량 및 유통량, 분배계획 등을 중요하게 보고 있다.

프로젝트가 속한 시장규모 또한 평가 대상이다. 즉 토큰이 대체하고자 하는 기존 시장규모의 범위를 파악한다고 볼 수 있다. 또한 수요와 공급이 적정 비율로 이루어져 있는지도 함께 검토하는데, 토큰의 수요와 공급의 적정 비율은 프로젝트 경쟁력과 직결되므로 철저한 검토가 이루어진다.

실제로 코인원의 상장심사에서 이와 같은 기준에 부합하는 프로젝트는 상장심사 대상 프로젝트 전체의 5%에 불과하다는 설명이다.

코인원은 상장심사 기준 외에 상장 폐지 기준도 공개했다. ▲범죄, 시세조작 및 시장교란 등의 법적 문제 ▲제품 개발 진행 미비, 블록체인 기술 부족 등의 기술 문제 ▲최소 거래량 미달, 거래 지속성 부족 등의 시장성 문제 ▲프로젝트 팀의 해산이나 파산 등의 팀 영속성 문제 등이다.

4가지 중 최소 한 가지가 해당될 경우 상장 폐지 경고 후 상장 폐지 절차를 진행한다는 설명이다.

차명훈 코인원 대표는 “암호화폐 업계는 기존 업계와 다르게 아직 관련 규제와 기준이 없어 거래소 자체의 명확한 상장 심사기준을 제시하는 것이 업계 투명성과 신뢰도 제고에 중요하다”며 “상장제도 확립을 통해 좋은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상장하고, 투자자들에게는 명확한 정보를 제공해 업계의 선순환과 올바른 성장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유호석 기자  ubermensch@a1news.co.kr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