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1 11:46
상단여백
HOME 국내투자
지난달 가계대출 6조2000억원 늘었다전년동기대비 6000억원 증가…2017년 이후 증가세 둔화 지속
은행권 전세자금대출 수요 증가 영향으로 증가폭이 다소 확대

가계대출이 전월대비 6조2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년동기 증가폭(5조6000억원)과 비교하면 6000억원 늘어난데 그친 것이다. 가계대출 증가폭의 둔화세는 지속 중이다.

13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7월 전 금융권 가계대출이 전월대비 6조2000억원 늘어났다. 이는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증가폭이 6000억원 증가한 것이다.

이에 따라 올해 7월까지의 가계대출 증가규모는 24조2000억원으로 전년동기(39조2000억원)대비 15조원 축소된 것으로 집계됐다. 가계대출 증가폭은 2017년 이후 둔화되는 모양새다.

은행권의 가계대출은 7월 중 5조8000억원 증가했다. 이는 전년동월(4조8000억원)과 전월(5조4000억원)과 비교해 각각 1조원, 4000억원 증가한 것이다.

제2금융권의 가계대출은 4000억원 늘었다. 전년 동월(+9000억원) 대비 5000억원 축소됐으나 전월(-3000억원) 대비 7000억원 확대됐다.

이는 은행권의 주택담보대출이 3조6000억원 늘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은 전세자금대출 수요 증가 등의 영향으로 전년동기대비 5000억원 늘었다.

제2금융권 주택담보대출은 규제 등의 영향으로 1조4000억원 감소했다.

은행권과 제2금융권 기타대출은 각각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2조2000억원, 1조8000억원 증가했다.

유호석 기자  ubermensch@a1news.co.kr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