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3 18:27
상단여백
HOME 해외투자
美, 中 관세 완화에 뉴욕·유럽증시 상승국제유가, 4%대 급등세 기록…금값은 소폭 내려
지난 6월말 일본에서 열린 2019년 오사카 G20 정상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좌)이 시진핑 중국 주석(우)와 같이 서 있다.

글로벌 증시가 미국의 대 중국 관세 완화에 1%대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1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72.54포인트(1.44%) 오른 2만6279.91로 마감했다.

스탠다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42.57포인트(1.48%) 오른 2926.32를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52.95포인트(1.95%) 상승한 8016.36으로 마쳤다.

유럽증시도 일제히 올랐다. 범유럽지수인 유로스톡스50 지수는 30.61포인트(0.92%) 상승한 3357.16로 거래를 마감했다.

영국 런던의 FTSE 100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4.18포인트(0.33%) 오른 7250.90을 기록했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70.45포인트(0.6%) 뛴 1만1750.13으로 거래를 마쳤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도 52.77포인트(0.99%) 오른 5363.07로 장을 마쳤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9월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배럴당 2.17달러(4.0%) 급등한 57.10달러로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10월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4.66%(2.73달러) 오른 61.30달러로 거래를 마감했다.

국제 금값은 소폭 내렸다. 이날 NYMEX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2%(3.10달러) 내린 1514.10달러를 기록했다.

미국과 중국간의 무역분쟁의 완화 기대가 시장을 끌어 올렸다.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중국산 제품 3000억달러어치에 10%의 추가 관세를 부과하는 과정에서 휴대폰 등 일부 품목은 부과 대상에서 제외하거나 유예하기로 했다.

또 건강, 안전, 국가안보 등과 관련된 제품도 부과 대상에서 제외했다.

미국과 중국의 대화 재개 소식도 시장에는 호재로 받아들여졌다. 중국 상무부는 이날 류허 부총리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통화했다고 밝혔다.

유호석 기자  ubermensch@a1news.co.kr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