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7 화 18:36
상단여백
HOME 종목분석
[신규상장] 나노브릭, 기능성 신소재 전문기업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19일 서울사옥 신관로비에서 보안응용 및 소재제품 제조회사인 나노브릭의 코스닥시장 신규상장기념식을 개최했다. 상장기념패 전달 후 기념촬영 왼쪽부터 유도석 한국IR협의회 사무국장, 정운수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장, 주재현 나노브릭 대표이사, 박성원 KB증권 IB총괄본부장, 김홍철 코스닥협회 전무//사진=한국거래소

19일 코스닥에 상장한 나노브릭은 나노플랫폼 기반의 기능성 신소재 전문기업이다.

이 회사는 지난 2007년 5월 15일 설립됐다. 나노기술을 이용해 제품을 개발하고 만들어 판다.

나노브릭은 액티브 나노플랫폼(Active Nano-Platform)을 토대로, 세계 최초이자 유일하게 양산에 성공한 자기색가변 소재를 이용한 '보안사업' 및 다양한 '기능성 신소재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자석을 가져다 대면 색이 변하는 정품인증 라벨(M-Tag) 및 정품인증팩키지(M-Pac)와 같은 보안응용 제품을 통해 브랜드 보호(Brand Protection) 시장을 공략 중이다. 또 보안소재 제품을 통해 첨단보안(High Security) 시장 진입을 추진 중에 있다.

올 1분기 연결기준 영업손실 2억9861만9714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15억6332만811원, 당기순손실 5억5135만3098원을 냈다.

1분기 말 기준 총 자산은 177억6896만2568원이다. 부채와 자본은 각각 117억6897만2487원, 59억9999만81원이다. 자본금은 39억9042만3000원이다.

최대주주는 주재현 대표이사로 지분율은 11.35%다.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의 지분율 총합은 19.30%다.

최종경 BNK투자증권 연구원은 “나노브릭의 액티브 나노플랫폼에 기반한 다양한 산업의 기능성 신소재 적용은 이제 시작 단계”라며 “보안 산업, 바이오 산업에 이어 차세대 색조 화장품, 색가변 잉크, 색·투과도 가변 필름 등 이미 산업별 글로벌 선도기업 들과 고객 주도 신제품 개발을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회사는 공모 과정에서 크게 흥행하지 못했다.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서는 39.3대 1의 경쟁률을 기록, 희망가 밴드(1만8000~2만2000원) 하단인 1만6000원에 공모가가 결정됐다.

일반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 경쟁률은 2.58대 1을 기록했다.

상장일 시초가는 1만4400원에 결정됐다. 이후 주가는 장 초반 약세를 보이며 1만35500원까지 떨어졌다가 급반등해 1만7750원까지 올랐다. 이후 차익 매물이 쏟아지며 시초가 대비 400원(2.78%) 오른 1만48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유호석 기자  ubermensch@a1news.co.kr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