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7 화 18:36
상단여백
HOME 국내투자
최중경 회장 “독립성, 감사품질 높이는 결정적 요소”
최중경 한국공인회계사회 회장//사진=유호석 기자

최중경 한국공인회계사회 회장은 회계의 독립성이 감사품질을 높이는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했다.

최 회장은 5일 오후 열린 기자세미나에서 주기적 감사인 지정제(주기적 지정제)로 인한 감사품질 하락 우려에 대해 “지난번 회계개혁의 주안점은 독립성 확보”라며 “독립성이 감사 품질을 정하는데 가장 결정적 요소”라고 말했다.

주기적 지정제는 기업이 외부감사인을 자율적으로 6년 선임하면 그 다음 3년은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로부터 감사인을 지정받는 제도다. 지난 2017년 10월 주식회사 등의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외감법) 개정으로 도입됐다. 금융당국은 오는 11월 내년도 지정 감사인을 통지할 예정이다.

최 회장은 “회계사가 전문성을 발휘해 문제를 찾아도 반영이 되지 않으면 전문성을 보일 이유가 없다”면서 “독립성이 전문성의 발현에 필요하며, (문제 등을) 알리는데도 영향을 끼친다”고 말했다.

특정 회계법인이 기업의 감사를 오랫동안 한다면 그만큼 해당 회사와 업에 대한 이해가 깊어진다. 갑자기 변경될 경우 해당 기업에 대한 이해도 저하에 대한 우려가 있다.

최 회장은 “전문성에 대한 문제는 이번 개혁(신 외감법 개정)의 주안점에서 조금 벗어난 문제”라며 “독립성을 최대한 확보해, 발견된 부정, 오류를 이해관계자에 정직하게 알리는 게 이번 개혁”이라고 했다.

유호석 기자  ubermensch@a1news.co.kr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