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7 화 18:36
상단여백
HOME 국내투자
외국인, 3개월만에 주식 팔고 채권 샀다8월 상장주식 2조3230억원 순매도…채권은 1개월만에 순투자
사진=Pixabay

외국인이 지난달 주식을 2조3430억원어치 팔아치우고, 대신 채권을 1조7410억원어치 사들인 것으로 집계됐다.

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달 2조3430억원어치의 주식을 순매도했다. 외국인이 월간 기준으로 주식을 순매도한 것은 3개월 만이다.

지난달 말 기준 외국인이 보유한 주식은 전월대비 16조8000억원 감소한 526조5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코스피와 코스닥이 각각 2.80%, 3.11% 급락했다. 이에 외국인 지분율 또한 매도규모를 훨씬 능가하는 수준으로 감소했다.

자료=금융감독원

지역별로 아시아에서 2000억원 순매수했다. 유럽(△1조5000억원), 미국(△8000억원), 중동(△2000억원)에서 순매도했다.

국가별로 보면 말레이시아와 버진아일랜드, 네덜란드에서 각각 1000억원씩 순매수했다. 반면 영국과 미국에서 각각 8000억원씩 순매도했고, 룩셈부르크에서도 3000억원 매도 우위를 기록했다.

보유규모를 보면 미국이 226조6000억원을 기록해 외국인 전체의 43.0%를 차지했다.  유럽은 149조6000억원으로 28.4%, 아시아가 65조8000억원(12.5%), 중동이 17조원(3.2%) 순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국내 채권을 순매도(△4210억원)했던 외국인은 1개월만에 순투자로 돌아섰다. 외국인이 8월 한달간 순투자한 상장 채권은 1조7410억원이다.

이에 따라 8월말 기준 외국인의 보유 상장채권 규모는 125조9000억원(전월대비 1조8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상장잔액의 7.0%다.

지역별로 보면 아시아에서 2조3000억원 순투자했다. 반면 중동과 유럽에서 각각 4000억원씩 순회수했다. 미주에서도 200억원 순매도했다.

보유규모는 아시아가 53조5000억원으로 전체의 42.5%를 차지했다. 유럽은 44조3000억원(전체의 35.2%), 미주가 11조3000억원(9.0%)이다.

종류별로 국채에 2조원 순투자됐고, 통안채에서 3000억원 순회수됐다.

보유잔고는 국채가 97조3000억원으로 전체의 77.3%다. 통안채는 27조5000억원(전체의 21.8%)으로 집계됐다.

잔존만기별로 보면 1~5년미만이 2조1000억원으로 가장 많은 순투자가 이뤄졌다. 5년 이상도 2조원을 기록했다. 외국인들은 1년미만에서는 2조4000억원 순회수했다.

보유잔고 중 잔존만기 1~5년미만이 49조4000억원(전체의 39.2%), 1년미만이 39조4000억원(31.3%), 5년이상이 37조1000억원(29.5%)을 각각 차지했다.

유호석 기자  ubermensch@a1news.co.kr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