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5 20:49
상단여백
HOME 국내투자
文 대통령 가입한 필승코리아 펀드, 1개월 수익률 3.13% 기록출시 1개월 만에 운용규모 640억원·가입계좌수 2만2000건·판매사 25사 돌파

문재인 대통령이 가입해 화제가 된 NH-아문디(Amundi) 필승코리아 주식형 펀드(이하 필승코리아 펀드)의 1개월 수익률이 3.13%로 집계됐다.

16일 NH-아문디자산운용에 따르면 필승코리아 펀드의 1개월 수익률이 3.13%로 집계됐다.

이 펀드는 지난 8월 14일 출시됐다. 같은달 26일 문재인 대통령의 가입으로 화제가 됐다. 이후 국회의원, 장관, 시·도지사 등 주요 인사의 가입이 이어지고 있다.

필승코리아 펀드는 일본의 무역규제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재·부품·장비 업종 중 국산화로 시장점유율 확대가 예상되는 기업들과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우리나라 대표기업들에 주로 투자한다.

NH-아문디자산운용은 고객의 투자수익률을 높이기 위해 운용보수를 0.5%까지 낮췄다. 또 운용보수의 50%를 기금으로 적립해 관련대학 및 연구소 장학금 등으로 지급할 계획이다. 판매보수 역시 다른 공모주식형 보다 낮게 책정했다

출시 1개월이 경과된 16일 현재, 이 펀드의 운용규모는 640억원을 돌파했다.

출시 초기 범농협금융에서 지원한 300억원을 제외하고 340억원이 추가로 모집됐다.

판매사 또한 지속적으로 확대 중이다. 현재 총 25개 판매사가 필승코리아 펀드를 판매하고 있다 계열사인 NH농협은행과 NH투자증권이 먼저 판매를 시작했고, 은행권에서는 기업은행, 부산은행, 대구은행, 광주은행, 수협은행, 경남은행, 전북은행, 제주은행에서 판매 하고 있다.

증권업계에서는 KB증권, 신한금융투자, 유안타증권, DB금융투자, SK증권, 한국포스증권, IBK증권, 키움증권, 신영증권, 한화증권, 하나금융투자, 교보증권, 한투증권, 하이증권, 대신증권에서 판매된다.

주요인사의 가입이 이어지고, 판매사가 확대되면서 가입금액과 계좌수 역시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가입한 이후 일평균 20억~30억원씩 자금이 유입되고 있다. 이에 전체 가입 계좌수 역시 2만 2000계좌를 넘어섰다.

펀드 출시 후 1개월 운용 수익률은 운용(모)펀드 기준으로 3.13%이다.

법적 공개가 가능한 1개월전 투자내역을 분석해 보면, 필승코리아 펀드는 현재 57개 종목에 투자하고 있다.

그 중 부품·소재·장비업체에는 전체종목수의 절반가량인 27개 업체에 투자를 하고 있다. 투자비중으로는 약 30%에 해당한다.

공개된 투자 기업은 ▲SK머티리얼즈 ▲동진쎄미켐 ▲솔브레인 ▲이오테크닉스 ▲에코프로비엠 ▲이녹스첨단소재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일진머티리얼즈 ▲원익  IPS ▲SKC코오롱 PI ▲와이엠티 ▲RFHIC ▲원익머트리얼즈 ▲에스에프에이 ▲원익 QnC다.

부품·소재·장비업체가 국내증시에서 차지하는 총액 비중이 5% 미만인 점을 감안한다면 매우 높은 투자 비중이다. 나머지 30개 기업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대형종목이다.

업종별로는 IT(46%), 자동차부품(16%), 소재 (10%), 소프트웨어 서비스(9%) 등에 투자를 하고 있다.

NH아문디는 부품·소재·장비관련 기업들뿐만 아니라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대형종목들을 투자해 안정성과 수익성을 추구할 수 있도록 펀드를 구성하였다고 밝혔다.

고승철 NH아문디자산운용 주식운용 부문장은 “국산화 및 수출경쟁력 있는 부품·소재·장비 관련 유망 투자기업들을 꾸준히 발굴해 나갈 것이며 기업실적과 벨류에이션을 고려하여 편입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며 “현재 30% 수준의 투자비중을 유지하되, 향후 투자계획 등의 집행여부를 살펴 점차 투자비중을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영훈 NH아문디자산운용 대표이사는 “일본 수출규제가 국내 첨단 산업의 소재부품장비 업체에게는 위기이자 기회인데, 우리나라 관련 기업들이 슬기롭게 위기를 잘 극복하기를 바라는 국민적 염원으로 필승코리아 펀드에 많은 자금이 유입되고 있다”면서 “많은 관심과 펀드 가입에 감사하며, 책임감도 많이 느끼고 있다. 좋은 투자성과로 보답하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유호석 기자  ubermensch@a1news.co.kr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