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2 11:14
상단여백
HOME 국내투자
과도한 보수 요구하는 회계법인, 감사인 지정 취소된다금융위·금감원·한공회, 지정감사인제 시행 관련 대응방안 안내

금융당국이 회계법인이 과도한 보수를 요구할 경우 감사인 지정 취소까지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2일 금융감독원은 “3일부터 감사계약 실태점검을 실시하겠다”면서 “감사인이 과도한 감사보수를 요구할 경우 감독당국에 적극 신고해달라”고 밝혔다.

증권선물위원회는 지난달 12일 2020년 감사인 지정대상 회사에 감사인 지정 통지를 실시했다. 지정 통지를 받은 회사는 원칙적으로 지정 통지를 받은 날부터 2주 이내에 지정감사인과 감사계약을 체결해야한다.

금융위원회·금감원·한국공인회계사회는 3일부터 공동으로 지정감사인에 대해 감사계약 실태점검을 실시한다. 특히, 감사보수(시간당 보수, 감사시간) 산정 등 감사계약 진행과정을 집중적으로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금융당국이 이번에 감사계약 실태 중점 점검에 나서는 것은 보수분쟁 발생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예년에 비해 감사인 지정대상 회사가 확대되고  표준감사시간이 시행된다. 이에 따라 계약 체결 과정에서 분쟁이 발생될 우려가 있다.

만약 지정감사인이 과도한 감사보수를 요구할 경우 회사는 한국공인회계사회나 금융감독원에 신고하면 된다.

예컨데 ▲지정감사인이 타사와 달리 특정회사에 대해서만 합리적 근거 없이 시간당 보수를 과도하게 요구하는 경우 ▲협의 초반 많은 감사시간이 필요하다고 요구하다가, 회사가 세부내역을 요청하자 감사시간은 낮추고 시간당 보수는 높여 최초 요구 금액과 비슷하게 맞추는 등 비합리적으로 감사보수를 산정하는 경우 등이다.

과도한 감사보수를 이유로 한국공인회계사회나 금융감독원에 신고가 접수될 경우, 조사완료시까지 감사계약 체결기한은 자동연장된다.

또 회사·지정감사인이 감사체결 기한 연장신청*할 경우에도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2주의 추가기간이 부여된다.

신고 방법은 한국공인회계사회 홈페이지의 종합신고·상담센터의 ‘외부감사 애로사항 신고 상담’을 통해 가능하다.

또 금감원은 DART접수시스템에 접속해 외부감사보고 바로가기→감사인 지정(재지정) 신청을 선택하고 동의한 후 다음 버튼 클릭하여 관련 서류 제출을 통해 할 수 있다.

한국공인회계사회는 관련 신고가 접수될 경우 신속히 조사에 착수해 관련 조사를 최대한 빠르게 진행할 계획이다. 또 관련 심의를 거쳐 지정감사인을 징계할 예정이다.

금융감독원은 관련 신고가 접수될 경우 우선 회사·지정감사인간 자율조정을 유도하고, 자율조정 의사가 없거나 어려운 경우 신속한 조사를 위해 한국공인회계사회에 즉시 이첩한다.

지정감사인이 한국공인회계사회로부터 수준과 관계 없이 징계를 받기만 하면 회사에는 새로운 감사인으로 지정감사인이 재지정된다.

외부감사인은 ▲해당 회사에 대한 감사인 지정 취소 ▲향후 지정 대상 회사 수 감축 ▲감사품질 감리가 실시된다.

유호석 기자  ubermensch@a1news.co.kr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