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2 11:14
상단여백
HOME 해외투자
뉴욕증시, 트럼프 미중 무역합의 연기 시사에 급락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백악관

뉴욕증시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미중 무역합의 연기 시사에 급락했다.

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대비 280.23포인트(1.01%) 하락한 2만7502.8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20.67포인트(0.66%) 내린 3093.20에, 나스닥종합지수는 47.34포인트(0.55%) 떨어진 8520.64로 마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런던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무역합의에 데드라인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데드라인은 없다”면서 “어떤 면에서는 중국과 합의를 위해 (내년) 대선 이후까지 기다리는 것이 나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무역 합의 무산 가능성에 대한 시장 우려가 커지면서 뉴욕증시를 끌어내렸다.

미국의 무역분쟁은 전 방위로 확산 중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에 대해 철강 및 알루미늄 고율 관세 재부과 방침을 발표했다.

또 미국은 최근 프랑스의 디지털세에 대한 보복으로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승일 기자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승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