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2.22 11:44
상단여백
HOME 국내투자
뱅커스트릿·VIAMC, ‘브이아이’ 비전선포식 개최

뱅커스트릿과 홍콩 VIAMC가 브이아이(VI) 통합 CI 런칭 및 비전선포식을 가졌다.

브이아이금융투자는 20일 홍콩 VIAMC(VI Asset Management Co., 구 해천국제증권)와 한국 뱅커스트릿 컨소시엄이 인천 파라다이스 시티 호텔에서 국내외 주요인사 및 관계사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통합 CI ‘VI’ 런칭 및 VI 비전선포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브이아이금융투자의 모태는 하이투자선물이다. 지난해 12월 12일 사명을 브이아이금융투자(VI INVESTMENT CORPORATION)로 변경했다.

‘Show Me The VI’라고 명명된 이날 출범식에는 케인양, 이병주, 리하이상, 등 3인의 VI관계사 파트너들과 신동기 브이아이금융투자 대표, 송인호 브아이자산운용 대표를 포함한 관계사 임직원들, 그리고 금융계, 경제계 인사 등 국내외 인사 300여명이 참석했다.

뱅커스트릿과 VIAMC는 지난해 12월 인수한 하이투자선물의 사명을 브이아이금융투자(VIIC)로 변경했다.

이어, 올 1월에는 홍콩소재 해천국제증권과 국내 하이자산운용의 사명을 각각 브이아이에이엠씨(VIAMC), 브이아이자산운용(VIAMC KOREA)으로 변경하는 등 관련회사들의 글로벌 통합 CI작업을 진행해왔다.

이날 기조연설에 나선 케인양 이사회 의장은 “홍콩과 한국 등지에서 다양한 협업을 해오던 여러 회사들을 ‘VI’라는 CI아래 통합하고, 이를 통해 ‘내 손 안의 글로벌 금융’이라는 브이아이(VI) 공통비전과 ‘글로벌 플랫폼 기반 금융회사’(Glocalized Platform Base Financial Company) 라는 미션을 달성해 나가겠다”라는 포부를 밝혔다.

또 ‘밀레니얼 세대에게 물려줄 자연과 지구 환경을 지키는 것’이 VI가 추구하는 궁극의 가치라고 강조했다.

케인양 의장은 구체적인 실행계획으로 1단계 기존 금융상품과 서비스를 금융 플랫폼화(Digital Platform 化)하고, 2단계 이 디지털 플랫폼 위에서 전세계 각나라의 인재들을 포용하는 세계화(Glorganization) 전략을 구사할 것이라 했다.

추가로 3단계 세계화(Globalization)와 동시에 현지화(Localization)를 실현한 글로컬리제이션 디지털 파이낸셜 플랫폼(Glocalized Digital Financial Platform)을 완성, 4단계 다가오는 미래사회에 가장 편리한 금융서비스(내 손 안에 글로벌 금융)를 제공하겠다는 단계적인 전략을 발표했다.

통합 CI인 브이아이(VI)에 대해서는 “VI는 파트너들이 지향하는 Virtus Inspire(용기와 덕을 가진 현자의 영감)를 의미하며, 이는 앞으로 브이아이가 어떤 의사결정을 하고, 어떠한 미래를 꿈꾸는 가에 대한 함축적 표현”이라고 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VIAMC(HK), 뱅커스트릿, 브이아이자산운용, 및 브이아이금융투자 이외에 브랜딩 및 통합사무 서비스회사인 브이아이서비스, 핀테크(FinTech) 업체인 소셜박스 등이 VI 관계사로 소개됐다.

향후 글로벌 금융상품 소싱(Sourcing) 및 세계화를 위해 싱가포르와 영국 런던에 금융회사 설립 및 인수를 추진할 것이라는 계획을 보였다.

또 미래의 새로운 금융서비스와 플랫폼 연구를 위한 ‘브이아이미래금융연구소’를 올 1분기 중 국내에 설립, 출범시킨다는 계획도 발표됐다.

홍콩 해천국제증권(HTIS, Hai Tian International securities)이 전신인 VIAMC는 홍콩에 본사를 둔 증권사 겸 자산운용사로 유가증권중개, 투자자문, 자산운용업을 주업으로 하고 있으며, 뱅커스트릿의 공동설립자이자 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는 케인양 의장과 홍콩의 리하이상 의장이 이끌고 있다.

환경과 미래를 생각하는 임팩트 투자, 전통적인 금융영역을 넘어 밀레니얼 세대를 타겟으로 하는 새로운 디지털 뱅킹 서비스의 제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2018년 4월 국내에 첫 선을 보인 사모펀드(PE) 뱅커스트릿은 케인양 의장과, 이병주 대표가 공동 설립한 PEF 운용사다.

유력한 대형 금융기관들과의 경쟁을 물리치고 VIAMC와 컨소시엄을 이루어 하이자산운용(현, 브이아이자산운용)과 하이투자선물(현, 브이아이금융투자)을 인수했다. 이후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서도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와 컨소시엄으로 참여했다.

뱅커스트릿은 금융전문 바이아웃 펀드(Buy out fund)를 표방하고 있다.

1989년 설립된 제일투자신탁에 뿌리를 두고 있는 브이아이자산운용은 그 동안 대주주 변경에 따라 제일투신운용, CJ자산운용, 하이자산운용 등으로의 사명 변경을 거쳐왔다.

현재 약 11조원을 운용자산(AUM)으로 두고 있는 종합자산운용사다. 지난해 M&A를 통하여 홍콩 VIAMC의 자회사로 편입됐다.

브이아이금융투자는 1998년 설립된 현대선물이 모태다. 2002년 이후에는 현대중공업 그룹에 편입됐다.

지난해 뱅커스트릿으로의 주주변경과 사명 변경 이후 기존의 선물중개업에서 탈피, 증권, IB, 전문사모, 및 신탁 등 다양한 금융투자업으로 그 업무 영역을 확대해 나아갈 예정이다.

이를 위해 뱅커스트릿은 브이아이금융투자의 영업부문을 파생사업부문, 증권·신사업부문, 및 글로컬투자은행부문 등 3부문으로 개편했다.

또 각 부문의 사업을 이끌 리더로 전 UOB선물 한국대표였던 정이철씨, SC제일은행 Managing Director였던 고영상씨, 그리고 홍콩 RBS증권 대표를 역임한 서영석씨를 각 부문의 대표로 내정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앞서 뱅커스트릿과 VIAMC는 한국내 금융관계사들을 이끌어갈 사령탑에 40여년간 국내외 투자은행과 사모펀드에서 IB 경력을 쌓아온 신동기 전 뱅커스트릿 부회장을 브이아이금융투자의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선임했다. 송인호 전 뱅커스트릿 최고운용책임자(CIO)를 브이아이자산운용의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했다.

서믿음 기자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믿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