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3.28 07:53
상단여백
HOME 국내투자
조원태의 반격…어머니·동생 지지 얻었다조현아 전 대한항공 전무보다 지분율 근소하게 앞서
지분 4.11% 지닌 국민연금, 돌연 캐스팅보트로 부상
경영권 분쟁 승패는 소액주주 표심에 걸린 상황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사진=한진그룹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3자 연합(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KCGI, 반도건설)과의 경영권 다툼에서 한숨 돌리게 됐다.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과 조현민 한진칼 전무의 지지를 얻게 된 것이다. 지분 차이는 1%대에 불과하나, 근소하게 3자 연합을 앞서게 됐다.

이로 인해 국민연금이 돌연 캐스팅보트로 떠올랐다. 단, 연금측의 지분도 4.11%에 불과하다는 점을 감안하면 소액주주의 표에 따라 경영권 향방이 결정될 가능성도 있다.

4일 조원태 회장의 모친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과 동생 조현민 한진칼 전무는 입장문을 내고 조 회장 중심의 한진그룹 경영체제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입장문에서 “국내외 경영환경이 어렵지만, 현 경영진이 최선을 다해 경영성과를 개선하고 전문경영 체제 강화와 재무구조 개선 등 경영개선 노력을 기울여 국민과 주주, 고객과 임직원들의 지지와 사랑을 받는 한진그룹을 만들어 주기 바란다”며 “조현아 전 부사장이 외부 세력과 연대했다는 발표에 대해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으며, 다시 가족의 일원으로서 한진그룹의 안정과 발전에 힘을 합칠 것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지분만 놓고 본다면 조 회장 진영이 조현아 전 부사장 진형보다 근소하게 높다. 조 회장의 지분은 6.52%다. 이명희 고문(5.31%)과 조현민 전무(6.41%)의 지분과 한진 계열 재단(3.38%), 델타항공(10%), 카카오(1%)까지 더하면 총 32.68%의 지분을 갖게 된다.

이는 조현아 전 부사장(6.49%) 연합의 지분율(KCGI 17.29%, 반도건설 8.28%, 총합 32.06%)과 비교하면 0.62% 앞선다.

반도건설의 의결권 유효 지분이 8.20%임을 감안하면 3자 연합의 지분율은 31.98%로 내려간다.

조 회장 측의 지분에 한진가 친족 및 임원의 지분율(0.77%)을 더하면 33.45%가 된다. 3자 연합군보다 1.97% 앞서게 되는 셈이다.

앞서 지난해 크리스마스 회동 때 불거졌던 소동으로 인해 조 회장과 이 고문의 사이에 금이 간 듯 했다. 결과적으로‘가문의 위기’가 불거진 상황에 어머니가 맏딸보다 아들을 선택하게 된 것.

이번 발표로 인해 돌연 캐스팅보트로 국민연금이 떠올랐다. 연금은 지난해 4월 기준으로 한진칼 지분 4.11%를 보유한 것으로 전해진다. 다만 5% 미만이라 공시의무가 없기 때문에 실제로 보유한 지분이 얼마인지는 정확하지 않다.

양자의 지분율 차이가 그리 크지 않은데다, 캐스팅보트로 부상한 국민연금측도 아직 미지수인 상황이다. 이에 따라 소액주주들의 지지가 어느편으로 쏠릴지가 관건이다.

유호석 기자  ubermensch@a1news.co.kr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