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4.3 19:30
상단여백
HOME 해외투자
뉴욕증시, 中 부양책 기대에 급등
사진=Pixabay

뉴욕증시가 중국의 경기 부양책 기대감에 급등했다.

4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일대비 407.82포인트(1.44%) 오른 2만8807.63으로 마감했다.

나스닥 종합지수는 194.57포인트(2.10%) 뛴 9467.97로, 스탠다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48.67포인트(1.50%) 상승한 3297.59에 장을 마쳤다.

중국 인민은행이 이틀 연속 대규모 유동성 공급에 나선 점이 시장에 안도감을 줬다. 인민은행은 최근 2거래일간 역환매조건부채권(역RP) 운영을 통해 시중에 1조 7000억 위안의 유동성을 공급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2019-nCoV, 우한 폐렴) 확산으로 중국 경기에 대한 불안감이 높다. 시장에서는 인민은행이 대출우대금리(LPR)와 지급준비율(RRR·지준율) 인하 조치도 내놓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믿음 기자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믿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