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4.8 19:56
상단여백
HOME 국내투자
삼성전자, 갤럭시S20·Z 플립 공개갤럭시 S20 3종, 조개 형태의 신형 폴더블 스마트폰 내놔
갤럭시 S20은 카메라, 폴더블 폰은 관련 부품 벤더에 주목
삼성전자 갤럭시 Z 플립//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갤럭시S20과 갤럭시 Z 플립(Galaxy Z Flip)을 공개했다.

증시 전문가들은 삼성전자가 갤럭시S 시리즈를 정통 하이엔드 라인업으로 재정립 했으며, 폴더블은 대중화를 위해 가격을 내린 것으로 해석했다.

또 이번 신형 스마트폰과 관련해 카메라 부품과 폴더블 관련 부품 벤더에 주목하라고 조언했다.

삼성전자는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팰리스 오브 파인 아트(Palace Of Fine Arts)’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20’을 열고 갤럭시S20과 갤럭시 Z 플립을 선보였다.

갤럭시 S20은 총 3종이다. 1억 800만 화소 카메라와 6.9형 디스플레이 등을 탑재한 갤럭시 S20 울트라, 6400만 화소 카메라와 각각 6.7형, 6.2형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갤럭시 S20+(플러스)와 갤럭시 S20이다.

갤럭시 Z 플립은 6.7형 폴더블 글래스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폴더블 모델이다.

조철희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번 갤럭시 S20과 관련, “프리미엄 라인업의 재정립”이라며 “지난해는 보급형인 S10e를 출시했지만, 올해는 모두 프리미엄폰으로 내놨다”고 말했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이 갤럭시 언팩 행사에서 갤럭시 S20 울트라 5G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갤럭시 S를 지난해 4개 모델을 내놓은 것과 달리 이번에는 3가지 모델만 내놨다. 가격은 5G 기준으로 S20이 999달러(125만원), S20+가 1199달러(135만원), S20 울트라가 1399달러(160만원)이다. 전작보다 평균 40만원 인상된 수준이다.

전문가들은 갤럭시 S20보다 폴더블쪽에 주목한다.

고의영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갤럭시 Z 플립의 폼팩터는 당초 언론 및 시장이 예상한 수준을 벗어나지 않았지만, 가격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면서 “갤럭시 S20, 아이폰 11 최상단 모델과 가격대가 겹친다는 점인데, 일반 소비자에 대한 가격 접근성을 높여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삼성전자의 의지”라고 설명했다.

고 연구원은 “전작인 갤럭시 폴드의 부품 구성명세서(BOM) 기준 매출총이익률(GPM)은 45%로 갤럭시S10 대비 15%포인트(p), 갤럭시노트 10 대비 10%p 높은 것으로 추정된다. 그만큼 폴더블 모델의 수익성이 높다”면서 “이번 갤럭시 Z의 가격이 합리적인 수준으로 나온 것으로 추정컨데, 삼성전자가 초과이익을 일부 양보하더라도 폴더블 단말기 시장에 대한 확고한 선점 효과를 누리겠다는 전략”이라고 했다.

이번 삼성전자의 신형 스마트폰 출시에 따른 관련주는 무엇이 있을까. 전문가들은 갤럭시 S20보다 폴더블 관련주를 주목하라고 조언했다. 갤럭시 S20만을 놓고 본다면 카메라 관련주를 살피라는 조언이다.

그는 “삼성전자의 폴더블 스마트폰 판매량을 지난해 400만대에서 올해 1500만대로 전망한다”면서 “관련 부품 벤더인 KH바텍, 세경하이테크, 파인테크닉스에 대한 관심이 유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갤럭시 S20 시리즈에서 두드러지는 부분은 가격과 카메라 스펙”이라며 “망원카메라 관련 모듈의 조립은 삼성전기, 액츄에이터는 액트로, 프리즘은 옵트론텍이 공급한다”고 했다.

이규하 NH투자증권 연구원 또한 “폴더블 스마트폰 밸류체인이 유망하다”면서 “최선호주로는 초박막유리(UTG)에 보호필름과 충격방지필름을 공급하는 세경하이테크와 힌지 생산업체인 KH바텍, PI 필름과 Y-OCTA 관련 업체인 SKC코오롱PI와 비에이치 수혜도 중장기적으로 커질 것”이라고 했다.

유호석 기자  ubermensch@a1news.co.kr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