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2.18 19:04
상단여백
HOME 종목분석
실적부진 이마트, 연간 영업이익 ‘반토막’지난해 4분기 연결 영업손실 100억원 기록
연간 기준 1507억원…전년比 67.4% 감소해

이마트가 실적 부진에 빠졌다.

연간 영업이익이 전년도의 절반에 미치지 못했다.

이마트는 올해 8000억원대의 대규모 투자에 나설 계획이다. 또한 올해 연결 기준 21조원대의 매출액을 낼 것으로 전망했다.

이마트는 13일 지난해 4분기 잠정 실적을 공시했다. 영업손실 100억원을 기록해 적자전환했다. 이마트가 분기 기준으로 영업손실을 기록한 것은 지난해 2분기 이후 2개분기 만이다.

매출액은 4조8332억원으로 전년대비 14.4% 늘었다. 당기순이익은 684억원으로 5.7% 증가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이마트의 연결 영업이익은 1507억원을 기록, 전년대비 67.4% 감소했다.

매출액은 19조629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1.8% 늘었으나, 당기순이익은 2238억원으로 53.2% 줄었다.

4분기 영업손실의 이유는 손상차손 때문이다. 이마트의 4분기 실적을 보면 손상차손이 902억원 있다. 이마트는 지난해 전문점 총 59곳을 폐점했다.
이마트측은 “올해 폐점 예정 점포 및 영업부진 점포 손상차손 비용이 선반영됐다”고 밝혔다.

올해 연결 매출액은 21조200억원으로 전망했다. 이를 위해 이마트는 올해 8450억원의 대규모 투자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마트측은 ▲식료품 및 잡화(Grocery) 차별화와 비식품 효율화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가격전략 ▲고객에 대한 이해력 강화 인프라 구착 ▲할인점 공간 개발 재창출 ▲타깃 마케팅 본격화 ▲점포 현장 권한 강화 ▲투자자본수익률(ROI) 관점의 사업성 검토 ▲비용절감을 통한 고객 재투자 ▲수익성 담보된 성장형 사업 구조 확립 등을 통해 턴어라운드를 이룩하겠다는 목표다.

김승일 기자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승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