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6 화 14:20
상단여백
HOME Leader & Insight
경총, 노사정 대표자 6자회의 제안에 "환영" 입장 밝혀
'노사정 대표자 회의' 제안하는 문성현 노사정위원장 <사진출처=연합뉴스>
대통령 직속 경제사회발전 노사정위원회(이하 노사정위원회)가 '노사정 대표자 6자 회의'를 제안한데 대해서 경영계 측에서는 "적극 환영한다"며 공감의 뜻을 밝혔다.
 
1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는 11일 노사정 대표자 회의를 개최하자고 제안한 문성현 노사정위원장의 기자회견 직후 "사회적 대화 재개에 대한 노사정위원장의 제안에 적극 공감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경총은 "국가적 과제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는 사회주체들의 양보와 고통 분담이 필요한 만큼 형식에 구애 없이 사회적 대화 채널을 복원해 공감대를 형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노사정 대표자 회의를 시작으로 노사정위원회 중심의 사회적 대화 채널이 재구축되고, 사회적 문제 해결방안에 대한 소통과 협의의 장이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경총은 또 "경영계도 적극적으로 사회적 대화에 참여하겠다"면서 "일자리 창출뿐 아니라 양극화 해소 등 우리 노동시장의 당면과제들을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성현 노사정위원장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는 24일 양대 노총 위원장과 한국경영자총협회·대한상공회의소 회장, 고용노동부 장관, 노사정위원장이 함께하는 노사정 대표자 회의 개최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문 위원장은 "대기업-중소기업, 정규직-비정규직 간 격차가 확대되고 청년 취업난은 갈수록 악화하고 있으며 일부 노동법과 제도는 국제 기준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고 노사정 대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권동혁 기자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SPONSOR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