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3.28 07:53
상단여백
HOME 국내투자
한국투자신탁운용, 코로나19 확산에 비상근무체제 시행
한국투자신탁운용 본사가 위치한 여의도 한국투자증권 빌딩//사진=한국투자증권

한국투자신탁운용이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했다.

한국투자신탁운용은 24일 오후 2시부터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비상근무 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번 비상근무는 부서 업무 및 직원 직무에 따라 분리근무와 재택근무로 병행 실시한다.

이 회사는 해외사무소 주재 인력을 제외한 본사 근무자 258명 중 약 16%에 해당하는 40명 내외의 직원을 우선 비상근무 대상자로 정했다. 이후 코로나19 경과에 따라 인력 비중을 조정한다는 계획이다.

분리근무는 서울 금천구 가산동에 위치한 DR(Disaster Recovery)센터와 경기도 분당구 서현동에 위치한 한국투자저축은행 본사 강당을 활용한다.

재택근무 대상자는 별도의 사내교육 후 근무에 들어간다.

한국투자신탁운용 관계자는 “회사 내 확진자 발생시 72시간 건물 폐쇄 등 최악의 상황에 대비한 선제적 조치”라며 “펀드의 설정, 운용, 트레이딩, 해지, 입출금 등 운용사의 중추 업무 존속에 초점이 맞춰진 결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투자신탁운용 본사가 위치한 서울 여의도 한국투자증권 빌딩은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건물 입구에서 열감지기를 통한 체온검사를 시행하는 등 그룹차원의 코로나19 확산 예방 조치를 시행 중에 있다.

송석주 기자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석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