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3.31 23:47
상단여백
HOME 해외투자
美 2조달러 코로나19 부양책 제동…상원서 부결찬성·반대, 47표 동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백악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이하 코로나19)발 경기침체에 대응하기 위한 부양책이 시작도 전에 제동에 걸렸다.

트럼프 행정부가 추진한 최대 2조달러(약 2490조원) 규모 코로나19 경기부양책이 상원에서 절차 투표에서 부결된 것.

2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코로나19 경기부양책 관련 법안이 미국 상원 절차 표결이 47대 47로 부결됐다. 절차 표결은 실제 법안 처리에 앞서 의회 논의를 시작할지 결정하는 것이다. 최소 60표 이상 받아야 한다.

법안 통과는 고사하고, 의회 논의 시작조차 막힌 상황이다.

민주당은 공화당의 법안이 기업 구제에만 집중돼 있으며, 의료 종사자와 노동자들을 위해 더 강력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기업들이 근로자를 해고할 수 없다는 조항을 부양책 법안에 넣어야 한다는 것.

또 정부 지원을 받는 기업에 좀 더 강한 통제를 가해야 한다는 게 민주당의 입장이다.

반면 공화당은 기업들이 가능하면 많은 근로자를 고용해야 한다는 문구를 넣고, 주식 매입을 통해 통제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낸시 펠로시 민주당 하원의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경기부양 법안에 대한 초당적인 합의는 아직 없으며, 하원은 자체 경기부양 법안을 발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미국의 코로나 확진자가 급격히 증가하는 추세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은 이날 오후 기준으로 코로나19 감염자가 3만1057명, 사망자는 389명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감염자 숫자는 중국과 이탈리아에 이어 3번째로 많은 수준이다.

유호석 기자  ubermensch@a1news.co.kr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