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3.31 23:47
상단여백
HOME 국내투자 포토뉴스
[투자톡] 유안타증권 外미래에셋자산운용·이베스트투자증권·하이투자증권·KB증권

◆ 유안타증권, 국내외 주식 및 파생상품 ‘거래 미션 달성’ 이벤트 실시

유안타증권이 주식 및 파생상품 거래금액 기준 사은품 증정 이벤트를 실시한다.

23일 유안타증권은 오는 5월 31일까지 국내외 주식 및 파생상품을 온라인으로 거래한 고객을 대상으로 거래금액 기준 조건 충족 시 사은품을 증정하는 ‘거래 미션 달성’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벤트 기간 동안 온라인 매체를 통해 국내주식과 해외주식, 국내 및 해외 파생상품을 거래한 금액을 포인트로 환산해 최종 누적 합산 포인트가 각 미션 기준을 충족하면 파리바게뜨 3만원 교환권 또는 이마트 신세계 상품권 5만원을 증정한다.

유안타증권은 고객이 시장 변동성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고객 중심의 다양한 온라인 거래매체를 운영 중이다.

특히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유망종목 선정 및 매매타이밍 파악은 물론 차별화된 종목분석까지 가능한 투자자문 시스템 ‘티레이더3.0’을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해 제공하고 있다.

또 미국주식에도 국내주식처럼 장 종료 후 시간외거래 1시간을 선제적으로 도입하고 Pre-market 거래시간도 총 2시간 30분으로 연장하는 등 투자자들의 더 나은 수익기회 창출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전진호 유안타증권 디지털솔루션본부장은 “고객들이 국내주식을 넘어 해외주식, 파생상품 등 다양한 투자상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어 이번 사은 이벤트를 마련했다”며, “당사에서 제공하는 차별화된 시스템과 서비스를 통해 투자수익 제고 기회로 삼고 이벤트 혜택도 누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 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밸런스리츠부동산펀드’ 출시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리츠(REITs)와 부동산펀드에 투자해 배당을 통한 인컴수익과 변동성 매매를 통한 자본차익을 동시에 추구하는 ‘미래에셋밸런스리츠부동산펀드’를 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미래에셋밸런스리츠부동산펀드는 과거 주가 흐름과 금리 움직임, 배당금을 기초로 모델을 구성해 투자대상의 적정 자산가격과 실제 거래되는 주가 간의 괴리가 발생할 때 고평가된 자산을 매도하고 저평가된 자산은 매수하는 변동성 매매전략을 사용한다.

특히 리츠는 기대 배당수익에 따라 주가 흐름이 결정되고 일정 범위내 주가가 움직이는 경향이 있어, 변동성 매매를 통해 수익 축척이 가능하다.

포트폴리오 편입비는 80%를 기준을 하며 65%에서 95%로 편입비를 조절한다. 주된 투자대상은 국내 상장 리츠 및 부동산펀드다.

유동성 이슈 해소와 추가적인 수익기회 확보를 위해 인프라펀드 및 해외 상장 리츠도 활용할 계획이다.

부동산 종목을 편입하지 않을 시에는 채권형 ETF에 투자해 인컴수익을 확보한다.

정부의 ‘공모형 부동산간접투자 활성화 방안’에 따라 내년 말까지 공모 리츠 및 부동산펀드에 3년 이상 투자하는 경우 5000만원 한도로 3년간의 배당소득에 대해 분리과세 혜택을 받게 될 예정이다.

기존 세율 14%보다 낮은 9%가 적용되며, 금융소득 연2천만원이 넘는 경우 적용되는 종합소득세율 누진과세도 제외된다.

상품 가입은 미래에셋대우, 한국투자증권, 한화투자증권을 통해 가능하며 향후 지속적으로 판매사를 확대해갈 계획이다.

임명재 미래에셋자산운용 WM마케팅부문 부문장은 “미래에셋밸런스리츠부동산펀드는 소액 부동산 간접투자 상품으로 인컴수익과 자본수익을 동시에 추구하는 상품”이라며 “특히 임대수익을 바탕으로 한 인컴수익은 상대적으로 예측이 쉽고 보유 자체가 수익으로 이어져 장기투자자에게 더욱 매력적이다”라고 말했다.

◆ 이베스트투자증권, 로보스토어 가입 이벤트

이베스트투자증권은 각종 투자 서비스들이 제휴, 입점 되어있는 로보스토어의 MINE앱 입점을 맞이해 가입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로보스토어는 이베스트투자증권이 제공하는 투자 서비스 몰이다.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분석 등을 통해 종목추천과 매매신호 같은 정보를 제공하는 제휴 서비스들이 입점돼 있다.

각각의 서비스들은 투자자들의 투자 성향을 분석해 선택사용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현재까지 HTS와 홈페이지를 통해서만 가입이 가능했으나 이번엔 차세대 MTS인 MINE에서도 가입 할 수 있도록 채널을 확대했다.

로보스토어의 MINE 앱 입점을 기념해 제휴 서비스 중 하나인 ‘파봇랭크’ 가입 및 거래 이벤트가 첫번째로 진행 된다.

파봇랭크는 46종의 금융데이터를 바탕으로 전 종목 실시간 평가한 실적속보 및 각종랭킹, 연관종목 리스트, 포트폴리오 정보 등을 제공한다.

또 장 시작 전 당일의 종목, 중간시황 및 장 마감 후 분석 종목 등을 스마트폰 Push 알림과 문자로 일 3회씩 받을 수 있다.

오는 4월 10일까지 첫 가입 고객은 가입 후 31일간 수수료 상향 없는 이용이 가능하다. 기간내 100만원 이상 주식거래시 스타벅스 커피쿠폰 2매도 지급된다.

예탁자산 200만원 이상 고객 대상으로 HTS, MTS 및 홈페이지에서 가입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 및 문의사항은 이베스트투자증권 고객만족센터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 하이투자증권, ELS 2종 공모

하이투자증권은 오는 25일 오후 1시까지 주가연계증권(ELS) 2종을 총 80억원 규모로 공모한다.

HI ELS 2148호는 코스피(KOSPI)200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3년 만기 6개월 단위 조기상환형 ELS다.

자동조기상환 평가일에 기초자산의 종가가 최초기준가격의 90%(6개월, 12개월), 85%(18개월, 24개월), 80%(30개월), 65%(36개월) 이상이면 최대 15.00%(연 5.00%)의 수익을 지급한다.

또한, 만기 시 기초자산의 종가가 최초기준가격의 65% 이상이면 최초 제시 수익률을 지급한다. 단 기초자산의 종가가 65%미만으로 하락한다면 만기상환 조건에 따라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도 있다.

같은 기간 모집하는 HI ELS 2149호는 코스피200 지수, 홍콩항셍지수(HSI), 유로스톡스(EUROSTOXX)50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3년 만기 6개월 단위 조기상환형 ELS다.

자동조기상환 평가일에 모든 기초자산의 종가가 최초기준가격의 85%(6개월, 12개월, 18개월, 24개월), 80%(30개월), 65%(36개월) 이상이면 최대 21.00%(연 7.00%)의 수익을 지급한다.

또한, 만기 시 모든 기초자산의 종가가 최초기준가격의 65% 이상이면 최초 제시 수익률을 지급한다. 단 기초자산 중 어느 하나라도 65%미만으로 하락한다면 만기상환 조건에 따라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도 있다.

상품의 최소 가입금액은 100만원 이상 10만원 단위이며, 보다 자세한 사항은 하이투자증권 고객지원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 KB증권, ‘온라인 국내주식수수료 평생 무료 이벤트’ 실시

KB증권은 오는 6월 30일까지 주식 계좌를 최초로 개설한 비대면 신규 고객을 대상으로 ‘온라인 국내주식수수료 평생 무료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KB증권 비대면 계좌개설 서비스는 스마트폰과 신분증만 갖고 있으면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온라인 국내주식수수료 평생 무료 혜택은 대상 고객이 KB증권 MTS ‘마블(M-able)’과 모바일웹 계좌개설을 통해 비대면 계좌 개설 후 KB증권 전용 MTS 마블, HTS ‘헤이블(H-able)’, 홈페이지에서 주식을 거래하면 별도 신청 절차 없이도 자동으로 제공된다. 단, 유관기관 제비용은 제외다.

KB증권은 지난 2월 마블에 초보 투자자도 사용하기 쉬운 화면으로 구성된 ‘이지트레이딩’ 모드를 오픈했다. 이번 비대면 신규 고객은 무료 수수료 혜택과 함께 쉽고 간편한 주식 투자를 경험할 수 있다.

이지트레이딩모드는 쉽고 빠르게 핵심 투자정보에 접근할 수 있도록 기업지표, 투자매력도, 투자의견을 화면 스크롤을 통해 한 페이지 내에서 볼 수 있고 매수를 구매로 표현하는 등 초보투자자들이 홈쇼핑처럼 쉽게 느낄 수 있는 용어로 구성되어 있다.

하우성 마블 Land Tribe장은 “온라인 국내주식수수료 평생 무료 혜택은 물론 간편한 이지트레이등 모드를 통해 초보 투자자들도 쉽고 간편하게 주식 투자를 시작할 수 있도록 했다” 면서 “앞으로도 고객 친화적인 서비스를 지속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승일 기자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승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