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3.31 23:47
상단여백
HOME 국내투자
기업·금융시장에 100조원 투입한다문 대통령, 2차 비상경제회의서 대응 규모 배로 확대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정부가 기업과 금융시장에 총 100조원을 긴급 투입한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이하 코로나19) 대응하기 위함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청와대에서 제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을 발표했다.

이는 지난 19일 열린 비상경제회의에서 밝힌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 규모인 50조원을 배로 늘린 것이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코로나19의 충격으로 인해 기업이 도산하는 일은 반드시 막겠다. 정상적이고 경쟁력 있는 기업이 일시적인 유동성 부족 때문에 문을 닫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며 “자금조달만 가능하면 충분히 이겨낼 수 있는 기업들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위해 지난 1차 회의에서 결정한 50조원 규모의 비상 금융 조치를 대폭 확대해 100조원 규모의 기업구호 긴급자금 투입을 결정한다”며 “소송공인과 중소기업을 넘어서 주력 산업의 기업까지 확대하고, 비우량기업과 우량기업 모두를 포함해 촘촘하게 지원하는 긴급자금”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조치는 지난번에 발표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자영업에 대한 22조5000억원의 금융지원에 추가하는 것이다.

정부는 중소기업과 중견기업에 29조1000억원 규모의 경영자금을 추가 지원한다. 보증공급을 7조9000억원으로 확대하고, 정책금융기관의 대출 지원을 21조 2000억원 추가한다.

중소기업·자영업자에 대한 대출·보증 등 금융지원 규모가 58조3000억원, 주식과 회사채, 단기자금 시장에 공급되는 유동성은 41조8000억원이다.

채권시장 안정펀드도 20조원 규모로 조성해 회사채와 기업어음(CP), 금융채를 매입한다.

증권시장 안정펀드를 10조7000억원 규모로 만들어 지수에 투자한다. 이를 통해 급락하는 증시의 안전판 역할을 수행하도록 할 계획이다.

또 코로나19로 인해 일시적으로 유동성의 어려움에 처한 기업에 대해서 17조8000억원 규모의 자금을 별도로 공급한다.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 회사채 신속인수제도 등으로 회사채 인수를 적극 지원하고, 단기자금 시장에도 유동성을 지원한다.

문 대통령은 “다음 3차 회의에서는 실효성 있는 생계 지원 방안에 대해 재정 소요를 종합 고려해 신속한 결론을 내릴 수 있도록 준비해달라”며 “코로나19 사태의 가장 큰 피해자는 국민이다. 국민의 삶을 지키겠다는 정부의 의지를 신속하고 분명하게 보여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유호석 기자  ubermensch@a1news.co.kr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