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3.31 23:47
상단여백
HOME 국내투자
거래소 등 증권유관기관, 증권시장안정펀드 7600억원 조성 합의
한국거래소, 한국예탁결제원, 한국증권금융, 한국금융투자협회 등 4개 증권유관기관은 25일 오전10시 한국거래소 서울사옥에서 우리 증권시장의 안정을 도모하기 위하여 증권시장안정펀드 7600억원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이명호 한국예탁결제원 사장,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 나재철 한국금융투자협회 회장, 정완규 한국증권금융 사장//사진=한국거래소

국내 4개 증권유관기관이 7600억원 규모의 증권시장안정펀드 조성에 합의했다.

25일 한국거래소, 한국예탁결제원, 한국증권금융 및 한국금융투자협회 등 증권유관기관은 증권시장안정펀드 7600억원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는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코로나19)의 글로벌 확산에 따른 국내외 증시 급락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증권유관기관 중심으로 자금을 조성해 증권시장에 투자함으로써 우리 시장 안정을 꾀하겠다는 목표다.

4개 증권유관기관 공동으로 7600억원 규모의 증권시장안정펀드를 설정하고, 유동자금 수준 등을 고려하여 기관별로 배분하고 분할 납입한다.

거래소가 3000억원을 납입할 예정이며, 예탁원과 증권금융이 각 2000억원, 금투협이 600억원이다.

각 기관별 이사회 등 내부절차를 거쳐 증권시장안정펀드에 분할납입할 예정(캐피탈콜 방식)이다. 조성하기로 한 금액 중 1차분 30%는 신속하게 집행될 계획이다.

유호석 기자  ubermensch@a1news.co.kr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