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3.28 07:53
상단여백
HOME 국내투자
롯데百 '평창 슈퍼 스토어' 하루 매출 10억원 '핫플레이스'
평창 슈퍼 스토어 <사진제공=연합뉴스>
2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이 평창동계올림픽 기간에 평창과 강릉 지역에서 운영하고 있는 대규모 올림픽 공식 매장인 '슈퍼 스토어'가 하루 매출 10억원을 올리는 등 내·외국인 관람객의 핫플레이스가 되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지난 9일 평창과 강릉 경기장 인근에 오픈한 '슈퍼 스토어'가 하루 평균 5만∼6만명이 방문해 7억∼8억원가량의 매출이 나오고 있으며 지난 17일 강릉 스토어는 하루 매출이 약 10억원을 기록했다고 22일 밝혔다.

매장 규모가 700여평 정도인 슈퍼 스토어에서는 평창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과 반다비 인형, 배지, 평창 스니커즈 등 올림픽 공식 라이선싱 상품 1천100여 품목을 판매한다.

슈퍼 스토어를 방문하는 고객의 30%가량은 외국인이라고 롯데백화점은 전했다.

슈퍼 스토어를 포함해 롯데백화점, 아울렛, 팝업스토어 등에서 운영 중인 총 59개의 평창 공식 스토어 역시 올림픽 개막 후 열흘간 매출이 개막 전 열흘과 비교해 6배 이상 신장했다.

롯데백화점은 올림픽 열기가 점점 고조되면서 평창올림픽을 기념하고자 하는 관람객이 늘어나고, 수호랑 인형이나 비니, 장갑 등이 중계방송에 노출돼 관련 상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이 매출 증가의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평창올림픽 공식 스토어의 대표적 인기 품목인 '수호랑&반다비 마스코트 인형'은 총 40가지 종류가 판매되고 있으며, 스키 수호랑, 스케이트 수호랑 등 종목별 인형은 한정 수량으로 구성돼 대부분 동났다.

평창과 강릉 지역 슈퍼 스토어는 올림픽이 폐막하는 오는 25일까지 운영되며, 잠시 문을 닫았다가 패럴림픽이 개막하는 3월 9일 재개장해 같은 달 18일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권동혁 기자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