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2 목 14:55
상단여백
HOME 암호화폐
바이낸스, 해킹으로 7000BTC 잃어…4000만달러 규모
바이낸스 홈페이지 캡쳐

세계 최대 거래소인 바이낸스가 해킹으로 7000비트코인(BTC)를 잃었다.

현재 시세 기준으로는 4000만달러(한화 약 468억원)에 해당하는 규모다.

바이낸스는 8일 해커가 다양한 공격루트를 사용, 7000개의 비트코인을 인출해간 것을 7일(현지시간) 오후 5시15분에 발견했다고 공지했다.

바이낸스측은 “해커는 오랜시간을 기다려 이번 작업을 교묘하게 수행했다. 트랜잭션은 기존 보안 검사를 회피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며 “불행히도 우리는 출금을 중지하는데 실패했다. 출금은 우리 시스템에서 다양한 경보를 유발했고, 바이낸스는 모든 출금을 중단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탈취당한 규모는 이 회사의 전체 비트코인 보유랑 중 2% 수준이다.

실질적인 고객 피해는 없을 전망이다. 바이낸스측은 사용자 안전 자산 자금(SAFU)에서 이번 해킹 사고로 분실한 비트코인을 복구할 예정이다.

바이낸스는 지난해 7월 SAFU를 만들어 거래수수료의 10%를 비축해왔다. 이 같은 피해가 생길 경우를 대비하기 위함이다.

한편 바이낸스는 시스템과 데이터의 보안을 검토하고 강화하기 위해 1주일 간 입금과 출금을 중지할 예정이다.

유호석 기자  ubermensch@a1news.co.kr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