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3 금 19:02
상단여백
HOME 국내투자
外人, 한 달 만에 한국으로 돌아왔다4월에 상장주식 2조5750억원 순매수
상장채권에도 5260억원어치 순투자
사진=unsplash

외국인이 지난달 국내에서 3조1010억원어치를 순투자한 것으로 집계됐다.

외국인은 3월만 해도 국내 주식을 590억원 순매도했다. 한달만에 대규모의 순매수로 돌아섰다.

13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외국인은 상장주식 2조 5750억원을 순매수했다. 상장채권 또한 5260억원을 순 투자 했다.

외국인의 지난달 총 순투자금액은 3조 1010억원이다.

지난달 말 현재 외국인은 상장주식 575조 9000억원(시가총액의 32.4%), 상장채권 112조원(상장 잔액의 6.3%) 등 총 687조 9000억원의 상장증권을 보유한 것으로 집계됐다.

외국인은 지난달 코스피에서 2조 4000억원을 순매수했고, 코스닥에서는 1800억원을 순 투자 했다.

지역별로 유럽이 1조 4000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미국에서도 4000억원 순매수했다. 반면 중동은 1000억원 순매도했다.

국가별로 영국이 7000억원으로 가장 많은 순투자세를 보였다. 이어 룩셈부르크(4000억원), 미국(4000억원) 등이 순매수했다.

반면 사우디, 스웨덴, 홍콩 등이 각각 1000억원씩 순매도했다.

보유 규모 기준으로는 미국이 245조 6000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미국 국적의 한국 주식 보유 금액은 외국인 전체의 42.7%에 달한다.

유럽이 169조 1000억원(전체의 29.4%), 아시아 67조 7000억원(11.8%), 중동 19조 8000억원(3.4%) 순이다.

지난달 외국인은 상장채권 2조 3360억원을 순매수했다. 만기상환 1조 8100억원에도 불구하고 총 5260억원 순투자 했다.

지역별로 유럽이 7000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미주도 2000억원을 기록했다. 반면 아시아는 2000억원 순회수했다.

보유 규모는 아시아가 47조1000억원(전체의 42.1%)으로 가장 많다. 이어 유럽(38조8000억원, 34.6%), 미주(9조8000억원, 8.8%) 순이다.

외국인은 국채(5000억원)에 가장 많이 순투자했다. 통안채도 200억원 추가로 사들였다.

외국인의 전체 채권 보유잔고는 국채가 86조 2000억원으로, 전체의 76.9%다.통안채는 24조 8000억원(22.1%) 순이다.

이들은 잔존만기 5년이상(1조 2000억원)과 1~5년미만(1조원)에서 순투자했다. 반면 1년 미만에서는 1조 7000억원 순회수했다.

보유잔고 중 잔존만기 1~5년미만이 48조1000억원(전체의 42.9%), 1년미만이 33조 6000억원(30.0%), 5년이상이 30조 4000억원(27.1%)을 각각 차지했다.

유호석 기자  ubermensch@a1news.co.kr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