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6 월 18:32
상단여백
HOME 국내투자
교보악사운용, TDF 출시…“전 세계에 분산투자하겠다”
줄리안 맥켄지 교보악사자산운용 최고운용책임자//사진=유호석 기자

교보악사자산운용이 타겟데이트펀드(TDF)를 출시했다.

교보악사자산운용은 22일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글로벌 자산운용사인 악사 인베스트먼트 매니저(AXA Investment Managers)와 함께 ‘교보악사 평생든든 TDF’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TDF(Target Date Fund)는 가입자의 은퇴 시점을 고려, 자산배분곡선에 따라 주식 등 위험자산과 채권 등 안전자산에 대한 투자비중을 자동으로 조정, 운용하는 펀드다.

가입자의 은퇴 시기가 오래 남은 경우 공격적으로 투자해 상대적으로 높은 수익성을 추구하고 은퇴가 가까워지면 안정적인 자산에 투자해 변동성을 줄인다.

줄리안 맥켄지 교보악사자산운용 최고운용책임자(COO)는 “TDF를 출시하기 좋은 시기라 생각한다”면서 “이번에 출시한 TDF 펀드는 악사운용, 교보생명. 양 주주간의 매우 견고한 관계를 보여주는 좋은 예다. 많은 베네핏이 제공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상품 운용 과정에서 악사운용과 협업을 강화할 것”이라며 “교보생명과 협력도 견고하게 유지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탁용문 교보악사자산운용 퀀트팀 팀장(TDF 포트폴리오 매니저)//사진=유호석 기자

탁용문 교보악사자산운용 퀀트팀 팀장(TDF 포트폴리오 매니저)은 이날 간담회에서 “이번 TDF의 장점은 하나의 펀드로 진정한 분산투자가 가능하다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탁 팀장은 “다른 국내 운용사의 TDF는 단일 해외위탁사, 혹은 해외 자문사의 펀드 투자 비중이 높은 사례가 많다”면서 “교보악사 평생든든 TDF는 전 세계 모든 운용사의 펀드를 대상으로 위험 대비 성과가 우수한 펀드에 투자하기 때문에, 경쟁사나 타 운용사의 펀드를 기피해 시장을 바라보는 시야가 줄어드는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했다.

교보악사는 이번 TDF를 위해 악사만이 아니라 글로벌 운용사인 머서(Mercer)와도 협업했다. 머서는 세계 위탁 자산운용 금액이 약 265조원에 달한다.

정동우 교보악사자산운용 솔루션본부장은 “교보악사 평생든든 TDF는 한국인의 생애주기를 반영해 설계됐으며, 세계 모든 자산에 분산 투자 가능한 오픈 아키텍처 구조라는 점에서 차별성이 있다”며 “앞으로 저성장, 고령화 시대의 연금자산 운용의 대표 상품으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본부장은 “현재 이번 펀드에 2억원씩의 자금을 넣어놓은 상황”이라며 “다음달에 파리 본사에서 6개 TDF에 60억원씩 투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 상품은 다음 달부터 교보생명과 우리은행, 현대차증권 등을 통해 판매될 예정이다.

유호석 기자  ubermensch@a1news.co.kr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