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3 18:27
상단여백
HOME 종목분석
[IPO] 한국바이오젠, “공모자금으로 R&D하고 좋은 인력 구해”중장기적으로 전기자동차 소재 신성장동력으로 삼을 계획
부태용 한국바이오젠 대표이사//사진=유호석 기자

한국바이오젠이 코스닥 상장을 통해 모인 자금으로 연구개발(R&D)에 힘을 쓰고, 우수한 연구인력도 확보하고 싶다고 밝혔다.

부태용 한국바이오젠 대표이사는 16일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부 대표는 “상장 목적은 두가지다. 첫번째는 R&D 경쟁력 강화이고, 두번째는 인력 충원”이라며 “지방에 있는 회사이다보니, 사람을 구하기 쉽지 않다. 상장을 통해 이름을 알리고 좋은 인력을 구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국바이오젠은 기능성 실리콘 소재 전문기업이다. 지난 2001년 3월 설립됐다. 건축, 전자, 항공, 에너지, 화장품, 의료(바이오), 산업공정, 접착제 등 다양한 산업 전반에 걸쳐 맞춤형 기능성 제품을 개발·공급하고 있다.

고난도의 실리콘 합성반응 기술, 독자적 분자량 조절 기술, 제품에 대한 우수한 품질 관리 역량을 통해 국내외 실리콘 소재 활용·적용하는 산업분야별 양산 시스테믈 구축해 중간재·전자재료 등 각종 제품을 생산·공급한다.

실란트 가교제, LED 봉지재로 쓰이는 실란 모노머, 활주로 소재(항공) 디스플레이 소재, 교량·고층 건축물 등 특수 구조용 소재로 활용되는 실리콘 융합 소재, 디스플레이 소재나 건축 소재로 활룡되는 실리콘 레진·폴리머 등이다.

정밀화학 분야의 중합방지제와 바이오 분야의 합성 아미노산(글리신, 타우린) 등도 생산하고 있다. 현재 한국을 비롯해 미국과 독일, 노르웨이 등 실리콘 분야 글로벌 메이저 빅 5 중 4개사를 고객사로 확보한 상태다.

한국바이오젠은 중장기적으로 전기자동차 소재를 신성장 동력으로 삼을 계획이다. 이를 위해 고방열 소재, 배터리 전해질, 자동차용 접착제 및 실란트 등 전기자동차용 소재를 연구개발하고 있다. 2021~2022년 사이에 전기자동차용 고방열 소재를 출시하고, 2022년에는 자동차 산업용 실란트와 배터리 전해질을 내놓을 계획이다.

이 회사는 지난해 매출액 164억3385만원, 영업이익 28억7270만원, 당기순이익 21억 3006만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매출액은 14.1% 올랐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28%, 29.8% 상승했다.

총 공모주식수는 178만4500주다. 신주발행 142만2000주와 구주매출 36만2500주로 구성돼 있다. 주당 공모 희망가는 4700~5700원이다. 이번 공모에서 신주발행으로 최대 약 81억원을 조달할 예정이다.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은 17~18일이며 일반 공모청약일은 23~24일이다. 코스닥에는 내달 초 상장할 예정이다.

상장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다.

유호석 기자  ubermensch@a1news.co.kr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