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7 화 18:36
상단여백
HOME 종목분석
엔바이오니아, 증권신고서 제출… 코스닥 상장 절차 돌입습식 공정 기반 첨단 복합소재 제조 회사…기술특례 상장 추진
10월 7~8일 수요예측, 14~15일 청약 진행 후 10월 내 상장 예정

엔바이오니아가 코스닥 상장 절차에 본격 돌입했다.

환경소재 및 첨단복합소재 전문기업 엔바이오니아는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코스닥 상장 절차에 본격 돌입했다고 11일 밝혔다.

엔바이오니아는 이번 상장을 위해 111만주를 공모한다. 공모예정가는 8200~1만300원으로 공모예정금액은 91억~114억원이다.

수요예측은 10월 7~8일 이틀간 진행되며, 14~15일 청약을 거쳐 10월 내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대표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가 맡았다.

지난 2001년 설립된 엔바이오니아는 복합소재 제조 기술력에 기반해 기술특례 상장을 추진 중이다.

이 회사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습식(Wet-laid)공정으로 마이크로 이하 사이즈의 섬유를 결합한 고기능성 복합소재를 개발, 양산하고 있다.

현재 유리섬유(Glass Fiber), 페트섬유(Pet Fiber)를 비롯해 미래 첨단섬유로 주목받고 있는 탄소섬유(Carbon Fiber), 친환경 소재인 나노셀룰로오스섬유(Nano cellulose Fiber) 등 다양한 섬유 소재를 바탕으로 한 복합소재 제조 기술력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최근 ‘소재 국산화’가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엔바이오니아는 일본, 독일 등 선진국이 주도하던 습식 복합소재 시장에서 글로벌 수준의 기술력을 지닌 것은 물론 제품상용화를 본격화하고 있어 소재 국산화를 선도할 차세대 기업으로 이목을 끌고 있다.

엔바이오니아는 물 속 오염물질을 제거하는 ‘양전하부가 고성능 정수용 나노필터’, 자동차 경량화 복합소재 ‘WLC’ 등 양산 제품을 통해 실적 성장을 이뤄가고 있다.

지난 2016년 각각 55억원, 10억원을 기록한 매출과 영업이익은 2018년 85억원, 21억 원으로 대폭 상승했다.

올 반기 매출 52억원, 영업이익 11억원을 기록했다. 2016년 온기 수준의 성과를 반기만에 달성한 셈이다.

엔바이오니아는 이번 코스닥 상장을 통해 생산 설비 확대 및 신규 도입으로 제품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고, 차세대 첨단소재 중심의 R&D 역량 강화를 통해 글로벌 첨단 복합소재 시장을 선도하는 소재국산화 대표기업으로 입지를 다진다는 포부다.

한정철 엔바이오니아 대표이사는 “20년 가까운 시간동안 원천기술 확보에 총력을 기울여 글로벌 톱티어(Top-Tier) 수준의 경쟁력을 갖췄고, 제품 상용화에도 성공하며 기술력과 수익성을 겸비할 수 있었다”며 “IPO를 통해 연료전지용 확산층(GDL), 탄소섬유강화 플라스틱(CFRP) 등 전기차·수소차에 쓰이는 핵심소재는 물론 나노셀룰로오스를 활용한 필터 등 첨단 복합소재 제품을 지속 선보이며 친환경 트렌드를 선도하는 100년 소재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전했다.

유호석 기자  ubermensch@a1news.co.kr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