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2 11:14
상단여백
HOME 해외투자
슈로더 “내년 글로벌 경기 회복…韓 경제성장률 2.4%”미·중 무역분쟁은 잠시 휴전…대선 이후 진행될 것
키이쓰 웨이드(Keith Wade) 슈로더 그룹 수석 이코노미스트//사진제공=슈로더투신운용

내년 글로벌 경기가 회복세를 나타낼 것이며, 한국 경제성장률은 2.4%를 기록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또 미중 무역분쟁은 미국 대선 이전까지 잠시 휴전이 이뤄진다. 대전 이후 재점화 될 전망이다.

슈로더투신운용은 26일 11시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슈로더 그룹 수석 이코노미스트 키이쓰 웨이드(Keith Wade)를 초청해 내년 글로벌 경제 및 시장을 전망하는 자리를 가졌다. 

웨이드 이코노미스트는 “전체적인 글로벌 경제는 금년도에 성장 둔화를 겪었지만 2020년에는 점차 성장세가 안정화되면서 회복세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또 한국에 대해서는 “수출 의존도가 높은 한국 경제는 미·중 무역 분쟁의 영향을 받아온 만큼 내년에 무역 분쟁이 완화하면 경제 상황도 나아질 것”이라며 “2.2∼2.4%의 경제 성장도 가능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웨이드 이코노미스트는 미국의 향후 경기 침체 가능성에 대해 “이번 미국 경기 확장기는 2009년 6월 이후 125개월 연속 지속되고 있는데 이는 미국 역사상 최장기 기록을 이미 갱신한 것”이며 “역사적으로 평균 경기사이클이 대략 5년이라고 하면, 현재 사이클은 10년이상 지속되었기 때문에 조만간 사이클이 끝날 때가 다가오고 있다는 것을 투자자들은 이미 인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경기사이클은 과거 그 어느 때와도 닮지 않은 사이클이기도 하지만, 경제 성장세의 강도가 약한 사이클 중 하나이기도 하며, 현재 사이클의 약세는 국내총생산(GDP) 구성요인 중에서 소비자들의 지출 패턴 변화가 가장 크게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구리 가격이 하락세를 끝내면서 산업용 금속 가격이 안정화되고 있고, 더 중요하게는 무역분쟁과 함께 꾸준한 하락세를 보였던 신규 수출 주문이 2년만에 처음으로 반등하기 시작했다”며 “이는 장단기 미국 채권 금리 역전과 함께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가 드리웠던 2019년을 벗어나면서 2020년 전세계 경제 회복세에 대해 긍정적 기대를 가져볼 수 있는 좋은 신호들로 해석된다”고 했다.

미중 무역분쟁에 대해서는 2020년 가을 대선을 앞두고 있는 트럼프의 상황을 고려하면, 조만간 미중 무역분쟁이 휴전에 들어갈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미국 대선 이후 양국간 무역 긴장은 다시 재점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무역 관세 문제 이외에도 지적 재산권 이전이나 기술 패권을 둘러싼 양국간 경쟁구도가 여전히 장기적으로 지속될 전망이기 때문이다. 

유호석 기자  ubermensch@a1news.co.kr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