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2 11:14
상단여백
HOME 해외투자
트럼프, 홍콩인권법 ‘서명’…미중 갈등 깊어질 듯백악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홍콩인권법 서명 발표
연내 무역협상 체결될지 미지수…中 공식 입장 나오지 않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백악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홍콩인권법에 서명했다. 법안이 상·하원에서 사실상 만장일치로 통과된 지 약 일주일 만이다.

이에 따라 미중 갈등이 깊어질 전망이다. 중국은 그간 미국의 홍콩인권법안에 대해 “중국과 홍콩에 대한 내정간섭이자 국제법 위반”이라며 강력하게 반발해왔다.

백악관은 27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의 홍콩인권법 서명 사실을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성명에서 “나는 중국과 시진핑 주석, 홍콩 국민에 대한 존경을 담아 이 법안에 서명을 했다”면서 “중국과 홍콩의 지도자와 대표들이 장기간 평화와 번영을 위해 우호적으로 이견을 해소할 수 있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중국 측은 트럼프 대통령의 홍콩인권법 서명 전부터 강경하게 반발했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지난 23일 “미국이 자국법에 근거해 함부로 중국 내정을 간섭하고, 중국의 일국양제(一國兩制)와 홍콩의 번영과 안정을 훼손하려 한다”며 “이는 유엔헌장과 국제관계 기본 준칙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했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내년 대선을 앞두고 중국과 무역협상 타결을 위해서 거부권을 행사할 수도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그간 홍콩인권법 서명에 대해 애매한 태도를 보였다.

이번 법안은 당파를 초월해 상·하원 모두가 강력하게 지지해 왔다. 이에 결국 서명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측은 이번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에 대한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공교롭게도 중국측은 비슷한 시기 강군 양성을 천명했다.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에 따르면 시진핑 중국 주석은 27일 베이징 국방대학에서 열린 군사 관련 전국 대학 총장 합동훈련에 참석해 “강군의 길은 사람에게 있다”며 “신시대 군사 교육 방침을 관철하고 인재 강군 전략을 실시해 새로운 전문 군사 인재를 양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서명으로 인해 미중 무역협상이 다시 안갯속으로 휘말렸다는 평가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2일 “(무역협상) 합의에 매우 가까워졌다”고 말했다. 이어 26일 “중요한 합의의 막바지 진통을 겪고 있다”고 했다.

중국 상무부 역시 26일 미중 무역 협상 수석 대표가 전화로 회담한 사실을 공개했다. 또 “협상 1단계 합의를 위한 세부 사안을 논의했고 관련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에 관해 의견일치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트럼프 대통령의 홍콩인권법 서명으로 중국이 미국에 반발할 수 있다. 이 경우 1차 합의를 향해 달려가던 무역협상이 다시 원점으로 돌아갈 가능성이 높다.

유호석 기자  ubermensch@a1news.co.kr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