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17 17:33
상단여백
HOME 종목분석
[IPO] 피피아이, “PLC 분야 세계 최고 유지할 것”오는 10~11일 기관 수요예측 후 16~17일 일반공모청약
코스닥 상장 예정일은 26일… 상장 주관은 미래에셋대우
김진봉 피피아이 대표이사가 9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회사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유호석 기자

“모든 부분에서 최고가 되겠다고 하진 않습니다. 다만 평판형광집적회로(PLC) 부문은 세계 최고를 유지하겠습니다.”

김진봉 피피아이 대표이사는 9일 여의도에서 상장 전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김 대표는 “해외 비즈니스를 주로 하다보니 비상장사의 경우 해외에서 인정 받기 쉽지 않았다”라며 “여기에 고생해온 직원들에게 지분으로 보답하고 싶은 마음이 있어 상장을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지난 1999년 전남대학교 학내 벤처기업으로 시작했다. 데이터센터와 5세대 이동통신(5G) 통신망의 핵심부품을 제조·공급한다.

최근 4차 산업혁명 빅데이터 산업과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이 팽창하고 있다. 또 5G의 상용화로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이에 데이터 전송 속도를 획기적을 높일 수 있는 파장분할다중화(WDM) 기술이 주목 받고 있다.

이 회사는 WDM 기술을 효과적으로 실현하기 위해 세계 최초로 반도체 공정을 적용한 광회로 PLC를 직접 개발, 국내외 광통신 구축망 시장 내 입지를 다졌다.

피피아이는 직접 설계·제작하는 공정과 패키징 작업을 통해 광회로 PLC를 집적·소형화했다. 이 회사의 PLC 기술은 설치 비용과 전송거리, 전송데이터 량, 무게 등 품질과 가격, 생산성 면에서 기존의 것보다 우수하다.

PLC 기반으로 제작된 주요 제품에는 데이터센터·통신용 AWG, 스플리터, 계측기 등이 있다. 데이터센터용 AWG는 데이터센터 내부 송수신을 담당하는 광 트랜시버에 내장되는 핵심부품이다. 

통신용 도파로 회절 격자(AWG)는 WDM기술이 이용되는 국가망, 기간망, 5G 유선망 연결을 위한 주요 부품이다. 이 회사가 지난 2003년 상용화한 스플리터는 케이블 등으로 전송된 신호를 두개 이상의 수신 장치로 동시에 분배하기 위한 장치다.

피피아이는 데이터센터 솔루션 세계 1위 업체인 미국 인텔사에 데이터센터용 AWG인 100기가급 광송수신기용 디먹스(DEMUX) 모듈을 공급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KT에 통신용 AWG 제품인 5G MUX 1위 공급사로 자리매김했다.

이외에 계측·센터용 및 의료 신규 시장 공략 및 신규 광 융합 응용제품을 활용한 차세대 광 응용 시장을 개척해 나갈 계획이다.

최대주주는 김진봉 대표이사이며, 지분율은 25.25%다. 상장 후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의 지분율 총합은 25.90%다.

피피아이는 올 3분기 영업이익 24억원, 매출액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411억원, 25억원을 시현했다. 지난해 온기 실적(매출액 381억원, 영업이익 28억원, 당기순이익 25억원)을 부분 상회했다.

3분기 말 기준 총 자산은 348억8100만원이다. 부채와 자본은 각각 192억2700만원, 156억400만원이다.

이 회사는 오는 10~11일 수요예측을 거쳐 공모가를 확정한 뒤 16~17일 청약을 받는다. 코스닥 상장 예정일은 오는 26일이다. 상장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다.

유호석 기자  ubermensch@a1news.co.kr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