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17 17:33
상단여백
HOME 종목분석
[IPO] 천랩 “글로벌 마이크로바이옴 기업으로 도약”마이크로바이옴 빅데이터 플랫폼 상장 1호
12~13 기관 수요예측 후 17~18일 공모청약
천종식 천랩 대표이사가 13일 여의도에서 상장 전(IPO) 기자간담회를 열고 회사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유호석 기자

“IPO를 계기로 ‘글로벌 No.1 마이크로바이옴 기업’으로 도약하겠습니다.”

천랩이 코스닥 시장 입성을 계기로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마이크로바이옴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천랩은 13일, 여의도에서 천종식 대표 등 주요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간담회를 열고 기업공개(IPO)를 공식 선언했다.

전세계적으로 정밀 의료 시장이 급속 성장하는 가운데, 이 회사는 마이크로바이옴 빅데이터를 확보했다.

천랩은 BT·IT 기술융합과 차세대 유전체 기술을 기반으로 양질의 마이크로바이옴 빅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는 정밀 분류 플랫폼을 구축했다.

해당 플랫폼은 해상도가 월등해 가장 많은 종을 찾고 정확하게 진단 및 분류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작성된 논문이 이미 전세계에서 8500회 이상 인용되기도 했다.

천랩은 이를 통해 마이크로바이옴의 검사-진단-치료-관리를 아우르는 토탈 헬스케어 솔루션을 확보했다. 이 회사는 현재 ▲미생물 생명정보 분석 플랫폼 ▲NGS/BI 통합 솔루션 ▲유전체 기반 세균 감염 진단 솔루션 ▲장내 미생물 모니터링 서비스 등 다양한 제품 및 서비스 모델을 확보한 상태다.

천종식 천랩 대표이사는 “천랩은 유일무이한 정밀 분류 플랫폼을 기반으로 현재의 클라우드 서비스, 감염 진단 솔루션, 미생물 모니터링 서비스 등을 고도화할 방침”이라며 나아가 맞춤형 헬스케어 제품 및 치료제 시장 진출을 가속화해 마이크로바이옴 토탈 포트폴리오를 구축한 글로벌 기업으로 입지를 굳힐 것”이라고 전했다.

또 “빅데이터와 플랫폼을 활용해 인간 장내 마이크로바이옴을 분석, 신종을 발굴하고 있다”면서 “천랩의 정밀 분류 플랫폼을 통해 밝혀진 신종의 정보만 해도 6000개에 달한다”고 말했다.

천랩은 이번 코스닥 상장을 계기로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개발과 마이크로바이옴 분석을 통한 맞춤형 프로·프리바이오틱스 제품 개발에 힘을 쏟아 기존의 사업 모델을 통한 안정적 수익성과 고속 성장성을 고루 갖춘다는 계획이다.

마이크로바이옴은 세계 최대 규모의 바이오 박람회 ‘2018 BIO USA’에서 유망 분야 4위를 차지했다.

마이크로바이옴과 질병 간 깊은 연관성이 속속 밝혀지고, 이미 여러 임상 실험을 통해 치료 가능성을 입증하는 논문이 증가하면서 글로벌 의료 패러다임을 변화시킬 핵심 키워드로 주목받고 있기 때문이다.

천랩은 플랫폼을 통해 확보한 마이크로바이옴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치료제 후보물질의 발굴과 임상 개발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이미 천랩은 치료제 후보 균주 CLCC1을 발굴했으며, 마우스 테스트를 통해 간암과 대장암 종양 성장 억제 효과를 확인한 상태다.

이와 함께 마이크로바이옴과 관련성이 높은 고형암, 궤양성대장염과 크론병, 비알코올성 지방간염, 자폐 및 치매 등 중요 질병을 대상으로 한 치료제 개발 파이프라인을 구축했다.

천랩은 플랫폼을 통해 임상시험 성공가능성이 높은 후보물질을 발굴하고 있다. 마이크로바이옴 특성상 안전성 우려 또한 낮다. 이에 치료제 개발은 빠른 속도로 추진될 전망이다.

또 글로벌 마이크로바이옴 시장에서 80% 이상을 차지하는 프로·프리바이오틱스 시장을 적극 공략할 예정이다.

병원 검사, 온라인 검사 등으로 수집된 데이터를 천랩의 플랫폼으로 정밀 분석하고, 이를 통해 맞춤형 프로·프리바이오틱스 제품을 추천해 마이크로바이옴을 효과적으로 조절하고 지속적인 관리를 제공함으로써 맞춤형 헬스케어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춘다는 계획이다.

이에 대해 천종식 대표이사는 “천랩은 마이크로바이옴 빅데이터 플랫폼에 기반한 제품 및 서비스로 안정적인 성장 기반을 다졌고 맞춤형 헬스케어 제품 및 서비스, 치료제 등으로 중장기적 성장 전략까지 수립했다”며 “이번 상장을 계기로 마이크로바이옴 토탈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해외 진출에도 적극 나서 글로벌 넘버 원 마이크로바이옴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이 회사는 기술평가를 통해 상장한다. 연결기준 3분기 누적 영업손실 33억8100만원을 시현했다. 매출액은 35억700만원, 당기순손실 32억4800만원이다.

3분기 말 기준 총 자산은 175억8100만원이며, 부채와 자본은 각각 25억5400만원, 150억2700만원이다. 자본금은 16억8300만원이다.

천종식 대표는 “오는 2022년께 손익분기점(BEP)을 맞출 수 있을 것”이라며 “당장은 적자를 내고 있으나, 실제로는 매출도 꾸준히 발생하고 있으며, 캐시카우로 현금이 창출되는 사업도 있다”고 설명했다.

천랩은 이번에 총 43만주를 공모한다. 12~13일 수요예측을 진행하고 오는 17~18일 청약을 진행한 후 이달 내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공모 희망가 밴드는 6만3000~7만8000원이다. 이에 따른 공모예정금액은 271억~335억원이다. 대표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 맡았다.

유호석 기자  ubermensch@a1news.co.kr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