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2.18 19:04
상단여백
HOME 국내투자
내부통제 상 받은 키움증권, 2년간 향응 받던 부서장 직위해임

최근 한국거래소로부터 내부통제 우수부문 대상을 받은 키움증권에서 2년간 비리가 발생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키움증권의 투자컨텐츠 부서장 A씨가 직위 해제됐다. 그는 해당 부서에 프리랜서로 일하고 있는 증권투자 전문가에게 약 2년간 향응을 받아온 것으로 전해진다.

키움증권의 투자컨텐츠 부서는 지난 2003년부터 실시해 온 온라인 투자자문 서비스 ‘키워드림’을 운영한다.

프리랜서 증권투자 상담사와 손을 잡고 일한다. 상담사들은 자신의 회원에 온라인 방송, 문자 메시지 등을 통해 투자 정보를 제공한다.

현재 15명의 증권투자 상담사가 속해 있다.

A씨는 해당 부서장으로, 일반 서비스만 담당하는 상담사와 프리미엄 서비스를 담당할 수 있는 상담사를 지정할 수 있다. 또 회원 모집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베스트 컨설턴트를 선정할 수 있는 권한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키움증권과 계약한 증권투자 상담사들은 A씨에게 잘 보이기 위해 향응을 대접할 수 밖에 없었다는 지적이다.

이와 관련 키움증권 관계자는 “내부통제가 잘 작동했기에 해당 사건을 공론화해 처리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번주에 제보가 들어왔고, 현재 조사중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와전된 부분이 좀 있다”면서 “상담사 평가는 수치와 계량적인 부분이 절대적으로 작용한다. 부서장이 마음대로 모든 것을 처리할 수 있을 정도로 막강하지는 않다”고 설명했다.

유호석 기자  ubermensch@a1news.co.kr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