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5 10:58
상단여백
HOME 종목분석
삼성전자, 갤럭시·디스플레이로 날았다매출, 4분기만에 60조원대…영업이익은 전기대비 16.7% 늘어
스마트폰·디스플레이 호조가 반도체 부진 눌렀을 것으로 추정

삼성전자가 3분기 잠정실적을 발표했다.

스마트폰과 디스플레이의 호조가 반도체 부진을 이겨낸 것으로 풀이된다. 반도체의 부진은 여전하나, 시장에서는 회복세를 보이고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8일 삼성전자는 3분기 잠정실적을 발표했다. 연결 기준 3분기 잠정 영업이익은 전년동기대비 56.18% 줄어든 7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기간 매출액은 62조원으로 전년대비 5.29%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은 전기대비로는 16.67%, 매출액은 10.46% 늘어난 수치다.

이번 실적은 컨센서스(증시 전문가의 평균 추정치)를 넘어서는 수치다. 금융정보분석업체 에프앤가이드 컨센서스는 매출액이 61조529억원, 영업이익 7조1085억원이다.

이번 잠적 실적 공시에서 사업 부문별 영업이익은 공개되지 않았다. 시장에서는 스마트폰과 디스플레이 부문에서 큰 폭의 호조가 나타났을 것으로 추정한다.

갤럭시노트10과 갤럭시폴드의 흥행히 실적을 끌어 올렸고, 화웨이의 글로벌 시장 부진에 따른 반사이익도 예상된다.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에 따른 패널 수요 증가는 디스플레이 부문의 실적 개선 요소다.

김선우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가 3분기에 부문별로 반도체 3조3000억원, 디스플레이(DP) 1조2000억원, IT·모바일(IM) 2조5000억원, 가전(CE) 600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을 것으로 추정했다.

IM사업부는 견조한 출하량과 판가 개선에 힘입어 실적 개선세가 나타났을 것으로 추정했다. DP는 애플의 아이폰11 출하가 3분기에 집중되면서 큰 폭의 영업이익 증가(2분기 8000억원)세를 보였을 것으로 내다봤다.

반도체 사업부는 D램 출하량 증가(전기대비 20% ↑)에도 판가 하락 확대(-10% 후반)로 인해 영업이익 개선이 나타나기는 어려웠을 것으로 전망했다.

김 연구원은 “이번 실적에서 매출 증가폭 대비 영업이익의 실적 개선폭 확대는 전 사업부에서 전반적으로 드러난다”면서 “원가 절감 등 비용 통제 요인 또는 일회성 이익에 일부 기반했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했다.

관건은 4분기도 실적 호조가 이어질지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이날 기준 삼성전자의 4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7조237억원, 매출액은 61조8581억원이다. 추후 조정을 감안하더라도 3분기보다 못할 가능성은 있다.

김양재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4분기 매출액은 59조6000억원, 영업이익은 6조7000억원으로 일시적인 감익이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며 “4분기 반도체 수요 불확실성이 있고, 더불어 LCD 고정비 부담이 늘어나면서 DP부문의 감익이 불가피하다”고 했다.

한편 삼성전자의 3분기 실적 설명회는 이달 31일 진행될 예정이다.

유호석 기자  ubermensch@a1news.co.kr

<저작권자 © 에이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